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하락, 미중 무역협상 마감시한 두고 경계심리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19-12-10 08:07:3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3대 지수가 모두 떨어졌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합의 마감기한이 다가오면서 시장의 경계심리가 커졌다.
 
▲ 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05.46포인트(0.38%) 떨어진 2만7909.60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05.46포인트(0.38%) 떨어진 2만7909.6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9.95포인트(0.32%) 내린 3135.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4.70포인트(0.40%) 하락한 8621.83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는 소폭 떨어진 채 장을 시작한 뒤 전반적으로 개별 종목 이슈들에 따라 움직이는 흐름을 보였다”며 “금융시장 참가자들은 여전히 미국의 추가 관세 여부에 주목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한 명확한 일정이나 합의가 나오지 않으면서 관망세를 보였다”고 봤다.

미국은 15일 중국산 제품을 대상으로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고 예고했다.

이에 따라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를 맺거나 또는 미국이 관세를 부과할지 여부를 결정해야 할 마감시한이 점차 다가오고 있다.

미국과 중국은 서로 합의 의지를 드러내고는 있지만 실제로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는 여전히 불확실하다.

런홍빈 중국 상무부 차관보는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중국이 만족시킬 합의를 최대한 빨리 달성하기 원한다”고 말했다.

반면 이와 동시에 중국 정부가 공공기관에서 외국산 컴퓨터와 소프트웨어를 퇴출하도록 지시했다는 소식도 전해지면서 HP와 델, 마이크로소프트 등 주요 미국 기업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역시 “지난주에 미국과 중국이 무역 합의에 근접했다”면서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술 탈취 방지 등과 관련해 만족스러운 조치가 없다면 협상을 깰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번주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와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회의가 열리고 영국 총선 결과도 발표되는 등 굵직한 이슈들이 진행되는 점도 투자자들의 경계심리에 영향을 끼쳤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11개 업종 지수 가운데 필수소비재(0.15%)와 부동산(0.13%), 경기소비재(0.07%) 등을 제외한 8개 업종 지수가 떨어졌다.

하락폭을 살펴보면 헬스케어 -0.68%, 유틸리티 -0.49%, IT –0.48%, 산업재 –0.34%, 금융 –0.30%, 커뮤니케이션 –0.29% 등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뉴욕증시 혼조, 기술주 상승세에도 우한 폐렴 포함 악재 뒤섞여
·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하락, 미국도 우한 폐렴 발생해 소비위축 우려
·  미국 뉴욕증시, ‘마틴 루터 킹 데이’ 맞아 휴장
·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우한 폐렴 확산 살피며 2250선 안착 시도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  우민호 영화 '남산의 부장들' 관객몰이, 쇼박스 '내부자들' 영광 재현할까
·  국민연금, '조원태 연임' 걸린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주주권 행사할까
·  조용병, 회장연임 확정에도 신한금융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산 넘어 산'
·  [오늘Who] 조정우,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성과 이을 '항암제' 도전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