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국항공우주산업 LIG넥스원, '100대 방산' 포함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19-12-09 18:53:0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국항공우주산업(KAI), LIG넥스원이 2018년 글로벌 무기판매 매출 상위 '100대 방산업체'에 올랐다.

9일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SIPRI)가 집계한 세계 방산업체의 무기판매 매출에 따르면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국항공우주산업, LIG넥스원 등 국내 방산업체 3곳이 10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자회사 한화디펜스가 만드는 'K9자주포'.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2018년 23억2천만 달러 규모의 무기를 판 것으로 집계돼 46위에 올랐다. 1년 전보다 매출이 5% 늘면서 순위가 4계단 올랐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은 2018년 15억5천만 달러 규모의 무기를 팔아 60위를 차지했다. 1년 전보다 매출이 72% 증가하면서 순위가 40계단 상승했다.

LIG넥스원은 2018년 무기판매 매출이 2017년보다 17% 줄어든 13억4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LIG넥스원은 매출이 줄면서 순위도 2017년 61위에서 2018년 67위로 6계단 하락했다.

대우조선해양은 2017년 86위에 올랐으나 2018년에는 글로벌 100대 방산업체 밖으로 밀려났다.

글로벌 100대 방산업체는 2018년 4200억 달러 규모의 무기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7년보다 5% 늘었다.

미국 록히드마틴이 2018년 무기판매 매출 472억6천만 달러로 1위를 지켰다. 2017년보다 5% 늘었다.

록히드마틴과 함께 보잉, 노스럽그루먼, 레이시온, 제너럴다이내믹스 등 미국에 기반을 둔 방산업체들이 1위부터 5위를 차지했다.

이 5개 방산업체의 2018년 무기판매 매출은 1480억 달러로 100대 방산업체 전체 무기판매 매출의 35%를 차지했다.

100대 방산업체에는 미국 업체가 48개로 가장 많았다. 영국과 러시아가 각각 10개로 미국의 뒤를 이었고 프랑스와 일본가 각각 6개로 공동 4위를 차지했다. 독일이 4개로 5위, 한국과 이스라엘, 인도가 각각 3개로 공동 6위에 올랐다.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는 신뢰할 만한 통계자료가 없다는 이유로 중국 방산업체의 실적은 글로벌 방산업체 순위에서 제외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인수합병 효과 힘입어 작년 영업이익 급증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보통주 299억어치 사들여 소각하기로 결정
·  안현호 김지찬 김연철 신현우 강삼수, 항공기 수출 위해 방산업체 협력
·  한국항공우주산업 자회사 한국항공서비스, 티웨이항공과 정비계약
·  LIG넥스원, 주주가치 강화 위해 자사주 90억 규모 사기로
·  [실적발표] 뉴트리, 기산텔레콤, 한일네트웍스, 지어소프트
·  [실적발표] 엔브이에이치코리아, 엑셈, 에스에이티, 하이록코리아
·  [Who Is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  셀트리온 사외이사에 시민운동가도, 서정진 다양성과 투명성 원하다
·  강성부 '한진칼 이사 자격' 주주제안, 조현아 조원태 다 노린 비수인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