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GS건설 자이, 부동산114의 아파트 브랜드 종합순위 3년째 1위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19-12-09 17:54: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부동산114와 한국리서치가 공동으로 진행한 '2019년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설문조사 결과. <부동산114>
부동산114와 한국리서치가 공동으로 2019년 아파트 브랜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GS건설의 ‘자이’가 종합순위 1위를 차지했다.

부동산114는 9일 보도자료를 내고 11월11일부터 11월27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4737명을 대상으로 ‘2019년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GS건설 자이가 3년 연속으로 종합 1위에 올랐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가 2018년보다 순위를 4계단 올리며 2위를 차지했다.

삼성물산 래미안, 대우건설 ‘푸르지오’, 포스코건설 ‘더샵’ 순서로 뒤를 이었다. 우미건설 ‘린’이 9위로 중견건설사 브랜드로 유일하게 10위권 안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종합 순위는 브랜드 상기도, 선호도, 보조인지도, 투자가치, 주거만족도, 건설사 상기도 등 6개 항목 응답률에 가중치를 주는 방식으로 산정됐다.

가장 먼저 떠오르는 아파트 브랜드를 묻는 브랜드 상기도 문항에서 응답자 가운데 가장 많은 27.3%가 GS건설 자이를 꼽았다. 삼성물산 래미안이 응답률 15.9%, 대우건설 푸르지오가 15.4%로 각각 뒤를 이었다. 

가장 먼저 떠오르는 건설사로는 현대건설이 34.3%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GS건설이 16.4%, 대우건설이 12.2%로 각각 뒤를 이었다.

가장 선호하는 아파트를 묻는 질문에 GS건설 자이라고 대답한 비율이 24.8%로 가장 높았다. 삼성물산 래미안이 13.9%, 현대건설 힐스테이트가 13.6%, 대우건설 푸르지오가 13.2%의 지지를 받았다.   

공인중개사들은 최고의 아파트 브랜드로 삼성물산 래미안을 2년 연속 1위로 뽑았다. 공인중개사 259명을 대상으로 별도의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응답자의 26.4%가 삼성물산 래미안을 ‘고객에게 가장 추천하고 싶은 아파트’로 꼽았다.

GS건설 자이는 재건축, 재개발 등 정비사업을 앞둔 소비자들에게서도 강세를 보였다. 

시공사 선정을 하기 전 단계의 정비사업지 보유자(가구원 포함) 720명을 대상으로 희망하는 건설사 및 브랜드를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28.8%가 GS건설 자이를 선택했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는 18.8%로 2018년보다 순위가 4계단 상승하며 2위에 올랐다. 삼성물산 래미안은 정비사업 수주전에 소극적이었던 영향으로 지난해 2위에서 4위(14%)로 내려앉았다.

정비사업을 진행할 때 ‘시공사 브랜드’와 ‘작명 브랜드’ 가운데 어느 쪽을 더 선호하느냐는 질문에는 ‘시공사 브랜드’라고 대답한 비율이 78.6%로 작명 브랜드 8.2%와 비교해 압도적이었다. 

다만 작명 브랜드는 서울 송파구 ‘헬리오시티’, 서울 강동구 ‘고덕그라시움’ 등 대규모 단지 입주 영향으로 응답률이 1년 전보다 5%포인트 높아졌다.

부동산114는 변화하는 주택 소비자의 트렌드를 분석하고 분양 마케팅 등을 위한 기초 자료를 제공하기 위해 2003년부터 해마다 아파트 브랜드 설문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건설 작년 영업이익 8821억으로 늘어, "올해 1조에 도전"
·  KB증권, 부동산 관련 정보 담은 동영상콘텐츠 제작해 제공
·  생보부동산신탁, 교보자산신탁으로 이름 바꾸고 개발사업 확대
·  GS리테일, 광교센트럴푸르지오시티 상업시설 사용권 취득
·  한국감정원 올해 수도권 집값 하락 전망, "고가 주택 투자심리 위축"
·  검찰, 한남3구역 재개발 입찰 관련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무혐의
·  삼성물산 패션부문, 친환경 소재 활용한 빈폴 신상품 내놔
·  [오늘Who] 임병용, GS건설 자이 파워로 도시정비사업 1위 탈환 의욕
·  [Who Is ?]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 부회장
·  [오늘Who] IBK기업 사태 풀리나, 윤종원 출근 위해 당정도 대화 가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