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르노삼성차 노조, 파업권 확보 위해 10일 쟁의행위 찬반투표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19-12-09 17:42:2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르노삼성자동차 노조가 파업권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9일 르노삼성차 노조에 따르면 10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한다. 9일에는 부재자 투표를 실시했다. 
 
▲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노조는 부산노동위원회가 조정중지 결정을 내리면 쟁의대책위원회를 소집해 앞으로의 투쟁방향을 논의하기로 했다.

조정중지 결정이 나오고 쟁의행위에 찬성하는 조합원이 50%를 넘으면 노조는 쟁의권을 확보하게 된다.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회사와 의견차이를 좁히지 못하면서 앞서 11월29일 부산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한 바 있다.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기본급 15만3335원(8%) 인상 △노조원에 통상임금 2% 수당 지급 △임금피크제 폐지 △기본급 300%+100만 원 격려금 등을 요구하고 있다.

회사는 닛산 로그 위탁생산 계약이 올해 종료되고 2020년 신차 XM3의 유럽 수출물량을 배정받지 못했기 때문에 생산비용을 높이는 기본급 인상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맞서고 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올해 임금협상을 두고 9월2일 첫 상견례를 한 뒤 11월28일까지 모두 5차례 본교섭을 벌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르노삼성차 노조 파업 중단, "지역사회 연대해 해결방안 찾겠다"
·  르노삼성차, 차량정비 2월 말까지 받으면 소모품 할인
·  르노삼성차, 설 맞아 20~23일 무상점검서비스 실시
·  르노삼성차, 르노 소형SUV ‘캡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도 내놓을까
·  공항공사 자회사 정규직 전환 뒤 처우에 불만 높아, 손창완 대책 시급
·  [오늘Who] 시뇨라, 르노삼성차 구조조정으로 본사 물량 확보 안간힘
·  [Who Is ?]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  삼성전자 교수출신 전경훈 황성우 사장 승진, CFO는 '성골' 독무대
·  신동빈, 신격호 유산을 롯데 사회재단에 넘겨 분쟁 불씨 원천차단하나
·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에 우리금융 나서나, 손태승 파트너 고를 위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