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파생결합펀드 피해자 청와대에 진정서, "금감원 배상비율 수용 못 해"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19-12-09 17:37: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파생결합펀드(DLF)사태 피해자 등이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 결과를 수용할 수 없다며 청와대가 사태 해결에 나서줄 것을 요구했다. 

금융정의연대와 DLF피해자대책위원회는 9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를 다시 열어 배상비율을 조정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진정서를 청와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 금융정의연대와 DLF피해자대책위원회 회원들이 9일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에서 'DLF 사태 관련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 재개최 요구 청와대 진정서 전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금융정의연대>

피해자들은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에서 정한 배상비율이 너무 낮고 은행 책임을 불완전판매로만 한정한 점을 문제 삼았다. 

불완전판매 사례에만 은행의 책임을 물어 최저 20%의 배상비율을 적용했을 뿐 은행이 공모규제를 피하기 위해 사모로 쪼개 판매한 상품의 배상은 빠져있다는 것이다.

금융정의연대는 자본시장법 위반인 ‘부당권유’가 발생한 사례에 배상비율 10% 가산이 누락된 점, 난청이 있는 고령 치매 환자에게도 20%의 자기책임비율을 인정한 점 등도 지적했다. 

분쟁 조정을 피해자와 은행의 자율조정에 맡겨 불완전판매를 여부를 은행이 판단하게 한 점도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금융정의연대는 “금감원은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을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하고 분조위를 재개최해 배상기준과 배상비율을 다시 결정해야 한다”며 “피해자가 불리하지 않도록 관련한 모든 정보도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신한은행 우리은행 '채용비리' 다른 결과, 조용병 이광구 뭐가 달랐나
·  우리은행, '머신러닝' 인공지능 활용한 제재법규 심사시스템 도입
·  KEB하나은행, 만35세 이하 올해 입사자에 최고 연 4.1% 적금 판매
·  윤석헌 "파생결합펀드 제재심의위 결과는 시간 더 걸릴 수 있다"
·  우리은행, 기술보증기금과 손잡고 해외진출 중소기업 금융지원 강화
·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에 우리금융 나서나, 손태승 파트너 고를 위치
·  손태승, 우리은행 경영전략회의에서 “고객은 존립할 수 있는 뿌리”
·  [오늘Who] 은행장 만나는 은성수, '규제 채찍' 다른 손에 '당근' 줄까
·  [Who Is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