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한국 조선사 11월 신규수주에서 중국과 일본 이어 3위로 밀려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19-12-09 16:30:0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 조선사들이 11월 신규수주에서 중국과 일본에 뒤쳐졌다.

9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11월 세계에서 발주된 선박 79만CGT 가운데 한국 조선사들이 8%인 6만CGT를 따냈다.
 
▲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중국 조선사들이 전체 발주량의 69%인 54만CGT를 휩쓸어 11월 신규수주 1위를 차지했으며 일본 조선사들이 11만CGT로 뒤를 이었다.

1~11월 누적 수주량에서는 한국이 712만CGT로 중국을 4만CGT 앞서 1위를 유지했다.

다만 한국 조선사들과 중국 조선사들의 신규수주 격차는 전체 발주량 대비 1% 내외로 좁혀졌다.

클락슨리서치가 이번에 발표한 한국 조선사들의 신규수주 실적에는 삼성중공업이 11월22일과 29일 따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과 내빙 원유운반선의 계약이 포함되지 않았다.

11월 말 기준으로 세계 조선사들이 보유한 수주잔량은 중국 2629만CGT, 한국 2075만CGT, 일본 1176만CGT 등이다.

신조선가(선박 건조가격)지수는 11월 130포인트를 보였다. 8~10월과 동일하다.

신조선가지수는 1988년 1월의 선박 건조비용을 100으로 놓고 매달 가격을 비교한 것으로 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선박 가격이 많이 올랐다는 뜻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오늘Who] 특수선 키우는 이성근, 인도 잠수함은 대우조선해양 기회
·  대우조선해양 “인도네시아의 잠수함 3척 발주취소 검토는 사실무근”
·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  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해외파견 임직원 가족에게 설 감사편지
·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그리스에서 원유운반선 2척 수주”
·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  [오늘Who] 권오갑, 한국조선해양 기업결합의 높은 관문 유럽 넘을까
·  [Who Is ?] 신현대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
·  신한은행 우리은행 '채용비리' 다른 결과, 조용병 이광구 뭐가 달랐나
·  이완구, 총선에서 세종 출마해 한국당 '충청 대망론'에 불 지필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