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공정위, LG전자에 '2년 전 무선청소기 광고 과장됐다'며 경고처분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19-12-09 16:08: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공정거래위원회가 LG전자에 경고처분을 내렸다.

2년 전 출시한 무선청소기 ‘코드제로A9’ 모델을 다룬 당시 광고가 일부 정확하지 않은 내용을 담았다는 이유를 들었다.
 
▲ 공정거래위원회 로고.

경고는 과징금·시정명령 등 공정위가 내리는 처분 가운데 가장 가볍다.

9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5일 LG전자의 코드제로A9의 광고를 두고 표시광고법상 기만광고 혐의로 경고처분을 의결했다.

LG전자가 2017년에 만든 코드제로A9 광고에는 ‘세계 최고 수준의 140W 흡입력’, ‘모터 회전속도 11만5천RPM’ 등의 문구가 포함됐다.

공정위는 광고에 먼지가 찼을 때의 흡입력 성능이 따로 표시되지 않아 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고 봤다. 

다만 광고가 중단된 지 오래된 점 등을 고려해 가장 가벼운 경고처분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국제적으로 청소기의 먼지 흡입 성능은 먼지가 비워졌을 때를 기준으로 측정된다.

LG전자 관계자는 “당시 국제기준 등에 따라 실험한 뒤 제품의 성능을 조건과 함께 명시했다”며 “공정거래위의 의결서를 받으면 구체적으로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전자 다음 스마트폰에 ‘물방울 모양 카메라’ 탑재, 5월 출시 예정
·  LG전자, 코로나19로 멕시코 TV공장 2곳을 임시로 가동중단
·  LG전자, 노트북과 PC를 4월 말까지 사면 다양한 사은품 제공
·  LG전자 1분기 영업이익 1조900억으로 대폭 늘어, 매출은 소폭 줄어
·  LG전자 “스팀씽큐 건조기 생산에 국내 협력사 55곳 참여”
·  공정위, 계열사에 무상담보 제공한 아모레퍼시픽그룹에 과징금 1억
·  LG상사 주가 상한가 LG이노텍 10%대 LG 9%대 올라, LG주 상승
·  LG헬로비전 주가 2%대 올라, LG전자 2%대 LG 3%대 떨어져
·  [Who Is ?]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  LG전자, ‘으뜸효율 가전제품’ 구매자에게 환급금 더해 추가혜택 제공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