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19-12-09 16:03: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기아자동차의 소형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셀토스가 내년에도 흥행가도를 달릴 수 있을까.

기아차는 올해 셀토스의 ‘흥행질주’가 내년에도 이어지기를 바라고 있는데 2020년에 현대자동차의 투싼 완전변경(풀체인지)모델이 나오면 판매에 타격을 받을 수도 있어 긴장하고 있다.
 
▲ 기아자동차의 셀토스.

9일 기아차에 따르면 셀토스는 7월 출시된 뒤 4개월 동안 모두 2만7200대 팔려 이 기간 기아차 차종 가운데 가장 많이 팔린 모델로 이름을 올렸다.

소형SUV시장에서 사실상 최강자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평가된다.

셀토스는 출시되자마자 소형SUV시장의 양대 강자로 꼽히던 현대자동차의 코나와 쌍용자동차의 티볼리와 어깨를 견주는 위치에 올라섰는데 곧 월별 판매량에서 이들을 추월했다. 

셀토스는 7~11월 누적 판매량만 놓고 봤을 때 현대차 코나보다는 9762대, 쌍용차의 티볼리보다는 1만4837대 더 팔렸다.

이처럼 셀토스는 올해 K7과 함께 기아차의 실적을 떠받치는 양대축으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셀토스의 흥행질주가 내년에도 이어질지는 장담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셀토스는 준중형SUV 못지않은 커다란 덩치를 앞세워 코나와 티볼리는 물론 사실상 ‘동급차’인 현대차 투싼과 기아차 스포티지 수요를 흡수해왔는데 내년 현대차 투싼의 완전변경모델이 나온다.

투싼이 올해 셀토스의 ‘흡입력’에 타격을 받았던 만큼 내년에는 반대현상이 일어날 수도 있는 셈이다. 

셀토스는 주력 트림(세부사양 등에 따라 나뉘는 일종의 등급)인 프레스티지(2238만 원)를 기준으로 투싼이나 스포티지와 가격 차이도 얼마 나지 않는다. 소비자로서는 사실상 셀토스와 투싼을 같은 선택지에 올리고 선택을 고민하는 상황이 된다.

셀토스가 승승장구하는 동안 7~11월 투싼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37% 감소한 1만3139대로 집계됐다. 

셀토스의 전장, 전고, 전폭은 각각 4375mm, 1600mm, 1800mm로 투싼과 비교했을 때 최대 1m까지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투싼의 전장, 전고, 전폭은 각각 4475mm, 1645mm, 1850mm이다.  

투싼은 6년 만에 완전변경모델이 나오는 만큼 소비자들의 시선이 이쪽으로 몰릴 가능성이 크다. 

새 디자인이 적용되는 데다 파워트레인 측면에서도 셀토스보다 앞설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완전변경모델은 셀토스에 몰리던 수요를 흡수할 여력이 충분할 것으로 업계는 바라본다.

더욱이 투싼은 현대차의 새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가 반영될 차량으로 유력하게 점쳐진다. 현대차가 올해 내놓은 쏘나타나 그랜저처럼 파격적 디자인을 앞세워 수요를 흡수할 수도 있다. 

아직 차량의 구체적 제원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현대차가 투싼에서 하이브리드모델을 출시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현대차는 11월21일 미국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LA오토쇼’에서 플러그인하이브리드 SUV 콘셉트카인 ‘비전T’을 공개했는데 현대차가 조만간 내놓을 신형 SUV라고 언급한 만큼 사실상 투싼일 공산이 크다. 

현대차그룹은 이르면 내년 2분기에 투싼의 완전변경(풀체인지)모델을 내놓은 뒤 4분기쯤 스포티지의 완전변경모델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진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기아차 올해도 실적개선 이어질 전망, 신차 해외판매 증가 예상
·  포스코ICT 스마트팩토리 역량 충분, 정덕균 포스코 외 고객유치 전력
·  [오늘Who] 이재용 재수감, 삼성전자 전장 시스템반도체 인수 멈추나
·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신약개발도, 이정규 후보물질 발굴 힘실어
·  E1 그린뉴딜 탄다, 구자열 아들 구동휘 신재생에너지사업 진두지휘
·  KB증권 LG에너지솔루션 상장주관 잡나, 김성현 빅3 목표에 성큼
·  [오늘Who] 이동면 BC카드 사장 더 하나, 구현모 KT 사장단 변화 주목
·  삼성물산 부산 온천동 래미안 흥행 유력, 오세철 주택분양 발걸음 가뿐
·  이재용 삼성 준법감시위, 재판부 '집행유예' 눈높이에 무엇이 어긋났나
·  [오늘Who] HMM 작년 흑자전환 확실, 배재훈 산업은행 재신임 유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