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LG 의인상에 95세 정희일, 무료급식소에서 33년 봉사활동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2-09 11:31: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33년째 무료급식소에서 봉사해 온 정희일 할머니. < LG그룹 >
역대 최고령 LG 의인상 수상자가 탄생했다.

33년째 무료급식소 봉사활동을 이어온 정희일 할머니가 주인공이다.

LG복지재단은 9일 33년간 한결같이 가난하고 소외된 이웃을 위한 무료급식 봉사를 이어온 정희일 할머니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할머니는 95세로 2015년 LG 의인상이 제정된 후 117명의 역대 수상자 중 가장 나이가 많다.

정 할머니는 1986년 서울 영등포구에 무료급식소 토마스의 집이 문을 연 후 지금까지 한 번도 빠짐 없이 급식봉사를 하며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헌신하고 있다.

토마스의 집은 1986년 천주교 영등포동성당 주임신부였던 염수정 추기경이 성당 인근 행려인들이 배고픔과 추위로 고생하는 것을 보고 신자들과 뜻을 모아 설립한 국내 최초 행려인 대상 무료급식소다.

하루 평균 500여 명, 연간 14만여 명의 가난한 이웃이 이곳에서 한끼를 해결하고 있다.

정 할머니는 설립 당시 “영등포역전에 어려운 사람이 많으니 그 분들이 배고프지 않게 밥을 나눌 봉사자를 찾는다”는 염 추기경의 말에 봉사를 시작했다.

토마스의 집이 재정난 등으로 세 번이나 자리를 옮기는 동안에도 정 할머니는 묵묵히 다른 봉사자들의 버팀목을 해왔다.

토마스의 집이 문을 열지 않는 목요일, 일요일을 뺀 주5일 동안 매일 아침 서울 당산동 자택에서 버스를 타고 영등포역 인근 토마스의 집으로 출근해 새벽부터 장을 보고 음식을 준비했다.

지금은 고령으로 음식 조리와 배식 봉사를 하기도 어려워졌지만 오전 8시부터 식탁을 닦고 수저와 물컵을 놓는 등 식사 준비를 하고 식사를 마친 이들에게 간식을 나눠주는 봉사를 계속 하고 있다.

정 할머니는 오랜 기간 봉사를 이어오며 고된 노동으로 병원 치료를 받기도 했다. 체력이 약해져 봉사를 그만 두고 쉬는 게 좋겠다는 의사의 만류에도 가난한 이웃들을 위해 봉사를 멈추지 않았다.

정 할머니는 당연한 일을 한 것이지 상을 받기 위한 봉사가 아니었다고 LG 의인상 수상을 거듭 사양하기도 했다. 정 할머니는 “급식소를 찾는 사람들이 한 끼를 든든히 먹고 몸 건강히 잘 지냈으면 하는 바람에서 봉사를 한 것 뿐”이라고 말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95세의 나이에도 할 수 있는 한 어려운 이들을 위한 봉사를 멈추지 않겠다는 정희일 할머니의 진심 어린 이웃사랑 정신이 우리 사회에 확산되기를 바라는 뜻에서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LG복지재단은 그동안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들에게 수여하던 LG 의인상의 시상 범위를 2019년부터 우리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이노텍 주가 3%대 상승, LG그룹 계열사 주가는 대체로 하락세
·  김인규, 하이트진로 임직원과 무료급식소에서 떡국 나눔 봉사활동
·  [오늘Who] IBK기업 사태 풀리나, 윤종원 출근 위해 당정도 대화 가세
·  대형 공공기관으로 직무급제 점차 확산, 양대 노총 반발 해소가 열쇠
·  김형, 대우건설 기업가치 높이기 위해 ‘푸르지오' 아파트 공격적 분양
·  면세점 실적 회복세에 우한 폐렴이 찬물 끼얹나, 롯데 신라 신세계 긴장
·  [오늘Who]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기술경영 성과 수주로 보여준다
·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3사 합병 위해 넘어야 할 관문은 뭘까
·  BNK금융지주 회장 곧 선임, 김지완 빈대인 황윤철 ‘3각체제’ 이어질까
·  [오늘Who] 이성근 남준우,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해양일감 격돌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