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지역난방공사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 황창화 "친환경에너지 확대"
김수연 기자  ksy@businesspost.co.kr  |  2019-12-06 18:08:2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왼쪽부터)김경환 가천대학교 학장,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이  6일 경기도 성남시 지역난방공사 본사 대회의실에서  ‘분산에너지 활성화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한국남부발전, 한국에너지공단, 가천대학교가 태양광 등 친환경 분산에너지 사용을 확대하는 데 힘을 모은다.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은 6일 경기도 성남시 본사 대회의실에서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김경환 가천대학교 학장과 ‘분산에너지 활성화 업무협약’을 맺었다.

분산에너지는 석유나 원자력을 이용한 발전 방식 대신 태양광이나 바이오 원료 등을 이용하는 소용량 발전 에너지체계를 말한다.

앞으로 세 기관은 협약에 따라 분산에너지 전력서비스 공동 연구개발 및 세미나 개최, 분산에너지 해외 선진사례 조사 및 자료 공유, 분산에너지 활성화 정책 개발 및 제도 개선방안 마련 등에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지역난방공사, 남부발전, 에너지공단, 가천대학교는 4월에 ‘분산자원 연구회’를 만들기도 했다.

분산자원연구회는 가상발전소(VPP) 연구회를 열거나 국제전문가를 초청해 세미나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연구활동을 진행했다.

9월 정부의 가상발전소 실증 공동연구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황 사장은 “친환경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에너지 전환이라는 세계적 변화에 따라 국가 분산에너지 활성화정책에 적극적으로 부응할 것”이라며 “집단에너지에 적합한 친환경, 고효율 융·복합형 분산에너지를 확대하고 분산에너지를 활용한 전력서비스 기술과 정책 개발에 실용성 있는 성과를 도출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오늘Who] 태양광 우뚝 세운 김동관, 한화 사내이사에도 오를까
·  한화솔루션 목표주가 높아져, "태양광사업 성장 신뢰도 점점 커져 "
·  한화솔루션 사내이사에 김동관 김창범, 폴리실리콘 철수도 결정
·  한화솔루션, 태양광 호조로 화학 부진 만회하고 작년 실적 늘어
·  현대에너지솔루션 한화솔루션 장중 급등, 미국 태양광 주가 오른 영향
·  김동관, 경영권 승계 핵심 한화에서 경영 리더십 단단히 세운다
·  씨에스윈드 주식 매수의견 유지, "글로벌 풍력발전 설치 증가의 수혜"
·  [Who Is ?]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  셀트리온 사외이사에 시민운동가도, 서정진 다양성과 투명성 원하다
·  강성부 '한진칼 이사 자격' 주주제안, 조현아 조원태 다 노린 비수인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