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제철 당진 인천 4곳 사업장,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에 뽑혀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19-12-05 17:54:3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제철의 지역 사업장 4곳이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에 뽑혔다.

현대제철은 3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2019년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 행사에서 당진, 인천, 포항, 순천 등 4곳 사업장이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으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 안동일 현대제철 대표이사 사장.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올해 하반기부터 시행하고 있는 정책으로 지역 비영리단체와 협력해 지역사회 문제해결에 기여한 기업과 기관의 사회공헌활동을 인정하고 격려하는 제도다. 

현대제철은 ‘함께 그리는 100년의 기적과 변화’라는 사회공헌 비전을 앞세워 각 지역에 위치한 사업장에서 사회공헌활동을 펼친 덕분에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으로 뽑힐 수 있었다고 전했다. 

당진제철소의 임직원과 그 가족들은 주부봉사단 ‘마중물’과 가족봉사단 ‘해피프리즘’을 통해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순천공장 직원들은 10년 동안 ‘아름다운 가게’를 운영해 왔다. 

또 현대제철의 각 사업장들은 2011년부터 지역사회의 에너지 저감을 지원하는 ‘희망의 집수리-주택에너지 효율화사업’을 10년째 이어오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올해 11월까지 모두 917 가구와 10곳 복지시설의 수리를 마쳤다.

현대제철은 앞으로도 지역사회 및 비영리단체와 협력을 통해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다는 방침을 정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지역사회공헌 인정제가 도입된 첫 해에 4개 사업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게 돼 기쁘다”며 “특히 지역사회 및 비영리단체와 함께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해 지역사회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고려아연 삼성디스플레이 등 11곳, 하청노동자 산재사망률 높아
·  한국조선해양, 초대형컨테이너선과 LPG운반선 수주 늘릴 기회 잡아
·  해외언론 “독일 일본 초대형 컨테이너선 놓고 조선3사와 중국 경쟁”
·  삼성중공업 올해 들어 아직 수주실적 없어, 그래도 남준우는 느긋하다
·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캐나다 호주 해양일감 외나무다리 수주전
·  [오늘Who] 안동일, 현대제철 실적부진 탈출 위해 구조조정 고삐 죈다
·  [Who Is ?] 우유철 전 현대로템 부회장
·  넥슨 넷마블, '효자' 자회사 앞세워 해외에서 활력 확보 기대품어
·  알에스오토메이션 맥스로텍, 로봇산업 육성정책에 사업확대 기회잡아
·  카드업계 점유율 싸움, '출혈경쟁' 피해 저비용 고효율 마케팅에 집중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