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SK그룹 계열사 주가 약세, SK 우선주만 19%대 급등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19-12-05 16:47:2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SK 우선주 주가가 급등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최 회장의 SK 보유지분 42.3%를 요구하면서 투자심리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 최태원 SK그룹 회장.

5일 SK 우선주 주가는 전날보다 19.76%(3만2500원) 급등한 19만7천 원에 거래를 끝냈다.

SK 우선주 주가는 이날 급등하면서 11월28일부터 5거래일 동안 이어졌던 하락세를 마감했다.

SK 우선주는 이날 27만7897주 거래됐으며 거래대금은 510억4500만 원이었다. 기관은 이날 SK 우선주 주식 2761주를 순매도했으며 외국인은 147주를 순매수했다.

노 관장은 최 회장이 제기한 이혼소송과 관련해 4일 서울가정법원에 반소를 제기했다. 노 관장은 위자료와 함께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의 42.3% 등 재산분할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종가 기준 노 관장이 최 회장에게 요구한 SK주식의 가치는 1조4천억 원 정도다.

이날 다른 SK그룹 계열사 주가는 모두 소폭 하락했다.

SK 주가는 1.18%(3천 원) 내린 25만500원에, SK텔레콤 주가는 0.42%(1천 원) 하락한 23만8천 원에 장을 마쳤다. SK네트웍스는 0.17%(10원) 내린 573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에서 나란히 상 받아
·  [오늘Who] SK 코로나19 대응 재택근무, 최태원 행복경영이 동력
·  NH농협은행,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사원증’ 처음 선보여
·  SK그룹, 코로나19 대응해 출근시간 늦추고 공유좌석제 운영도 바꿔
·  SK텔레콤 고무, 갤럭시S20 마케팅비용 줄이고 예약판매량 기대 수준
·  SK텔레콤 새 사외이사로 김용학 김준모 합류, 모두 학계 몸담아
·  SK텔레콤 KT 인공지능 동맹 구축 경쟁, 박정호 구현모 먼저 성과낼까
·  [Who Is ?] 최태원 SK그룹 회장
·  공모리츠시장 커져, 미래에셋대우 지분투자로 상장주관 적극 진출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 앞둔 방시혁, '제2의 방탄소년단' 숙제 풀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