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삼성 금융계열사, 신생기업 아이디어의 사업화 지원에 힘모아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19-12-05 11:57: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생명과 삼성화재, 삼성카드와 삼성증권 등 삼성 금융계열사가 우수한 신생기업을 선정해 아이디어 사업화와 협업을 추진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삼성 금융계열사는 '삼성금융 오픈 콜래보레이션' 프로그램에 신청한 250개 신생기업 가운데 11곳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 삼성 금융계열사의 신생기업 아이디어 사업화 프로그램 안내.

삼성금융 오픈 콜래보레이션은 신생기업이 제안한 아이디어에 삼성 금융계열사의 역량을 합쳐 협업과 실제 사업화를 추진하는 프로그램이다.

본선에 진출한 신생기업 11곳은 각각 1천만 원씩의 상금을 받고 향후 3개월동안 삼성 금융계열사 임직원의 도움을 받아 사업 아이디어를 구체화한다.

내년 3월 열리는 발표회에서 최종 우승을 거둔 4개 회사는 3천만 원씩의 상금을 받고 아이디어를 실제로 사업화할 수 있는 기회도 얻는다.

삼성 금융계열사는 본선에 진출한 신생기업에 삼성벤처투자의 지분 투자도 검토하기로 했다.

본선에 진출한 신생기업의 사업 아이디어는 변액보험 사후관리서비스, 치매 조기진단 솔루션, e커머스 플랫폼 등 삼성 금융계열사 사업과 연계할 수 있는 것들이다.

삼성 금융계열사 관계자는 "이번 대회는 신생기업과 협업으로 새로운 사업기회를 찾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임직원의 경험과 신생기업 아이디어를 더해 다양한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젊어진 삼성 금융계열사 사장단, 삼성생명 미래전략실 출신 약진
·  [오늘Who] 자산운용 강한 전영묵, 친정 삼성생명 맡아 저금리 돌파
·  삼성 금융일류화추진팀 거친 김대환, 삼성카드 맡아 '혁신' 깃발 든다
·  삼성생명 대표에 전영묵, 삼성자산운용 대표에서 사장 승진 뒤 이동
·  삼성카드 대표에 김대환, 삼성생명과 삼성 미래전략실 거쳐
·  삼성 금융계열사 인사, 현성철 원기찬 '퇴진' 장석훈 전영묵 '이동'하나
·  삼성화재, 건강관리 포인트 적립앱 '애니핏' 추천 이벤트 진행
·  [오늘Who] 마켓컬리 매각없다는 김슬아, 택배사업에서 수익 절실
·  [Who Is ?] 원기찬 삼성카드 대표이사 사장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