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대형 LPG운반선 세계적 수요 늘어. 현대중공업 수주에서 수혜 기대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19-12-05 11:12: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국에서 액화석유가스(LPG) 생산량이 늘어나면서 이를 운반하기 위한 LPG운반선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현대중공업이 큰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 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5일 박무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대형 LPG운반선 발주시장이 눈을 뜨고 있다”며 “일본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 국가들의 미국산 LPG 수입량 증가와 중동산 수입량 감소는 대형 LPG운반선인 초대형 가스운반선(VLGC)의 발주 수요를 높이고 있다”고 내다봤다.

미국 셰일기업들이 퇴적암인 셰일에서 천연가스나 석유 등을 추출하는 방법을 고도화하면서 LPG 생산량도 덩달아 늘어나고 있다.

아시아 대부분의 국가들이 중동산 LPG 수입비중을 낮추고 미국산 LPG의 수입비중을 높이고 있다. 자연스럽게 LPG 운반에 필요한 선박 수요가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일본의 사례를 살펴보면 10월 기준으로 전체 LPG 수입량 가운데 미국산의 수입비중은 72%로 2013년 10% 수준에서 급격하게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현대중공업이 LPG운반선 건조에 경쟁력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혜택을 볼 가능성이 높다.

전통적으로 초대형 가스운반선급의 대형 LPG운반선은 현대중공업이, 25~45K급 중형 LPG운반선은 현대미포조선이 수주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발주된 20척의 초대형 가스운반선 가운데 11척을 따냈다.

박 연구원은 “초대형 가스운반선 분야에서 시장 지배력이 높은 현대중공업이 발주 수요 증가의 가장 큰 수혜를 보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모잠비크 LNG운반선 수주 앞둬”
·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캐나다 호주 해양일감 외나무다리 수주전
·  한국항공우주산업 올해 수주목표 공격적, 안현호 완제기 수출 절실
·  현대제철, 현대기아차와 철강 가격협상에서 코로나19 변수로 ‘난감’
·  KCC 첨단소재기업으로 가는 첫 해, 정몽진 내실경영으로 졸라맨다
·  황교안 유승민과 손잡고 총선유세 가능할까, 미래통합당 뒤 첫 시험대
·  IMM프라이빗에쿼티, 푸르덴셜생명 인수전 승자 돼야 할 이유 많다
·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 연임은 2월 국회 인터넷은행특례법 운명에 달려
·  김동관, 경영권 승계 핵심 한화에서 후계자 리더십 단단히 세운다
·  노트북 살까 태블릿 살까, 대안으로 삼성전자 갤럭시북플렉스 인기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