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JB금융지주 디지털총괄 책임자에 박종춘, 신한은행 한화생명 거쳐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19-12-05 10:40: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신한은행과 한화생명 등을 거친 박종춘 상무가 JB금융지주 신임 디지털총괄 책임자(CDO)에 올랐다.

JB금융지주는 경영전략그룹 산하에 CDO조직을 신설하고 박종춘 상무를 디지털총괄 책임자에 선임했다고 5일 밝혔다.
 
▲ 박종춘 JB금융지주 신임 디지털총괄 책임자(CDO).

금융데이터의 체계적 관리와 활용, 데이터 기반 디지털전략 실행을 추진하기 위한 것이다.

박 상무는 "금융시장은 이제 상품과 서비스가 아닌 혁신적 고객 경험을 놓고 경쟁하는 시대"라며 "디지털화를 위한 대내외 협력을 통해 빅데이터 등 분야에서 핵심 역량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JB금융지주 관계자는 "박 상무가 JB금융지주의 디지털전략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빅데이터 기술을 내재화하고 역량을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상무는 1969년 태어나 고려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말레이시아 국립대학교에서 경영학 석사, 명지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신한은행에서 약 18년 동안 근무하며 영업점과 신용기획부, 심사기획실, 리스크공학부, 외국고객부 등을 두루 거쳤다.

이후 한화생명으로 자리를 옮겨 핀테크팀장과 블록체인팀장, 신사업팀장 등을 맡아 핀테크와 디지털 분야 신사업을 주도했다.

박 상무는 신한은행과 조흥은행이 합병할 때 통합 신용평가시스템 개발도 주도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스타트업 찾는 글로벌 대기업, 권칠승 중기부 중간다리 역할 키우나
·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가입, 성윤모 앞에 미국 중국 수출 방정식
·  국민의힘 서울시장선거 겨냥해 양도세 완화 총공세, 홍남기는 '안 된다'
·  DL이앤씨 올해 분양목표 낮춰 잡아, 마창민 양적 성장보다 브랜드 우선
·  대우건설 올해 도시정비 수주 기세 좋아, 김형 입지 좋은 곳 중심 집중
·  한화자산운용 외부위탁운용 다크호스로 부상, 김용현 실적쌓기 본격화
·  KB자산운용 단독대표 맡은 이현승, 대체투자 ESG 리츠에 더 힘실어
·  삼성자산운용 연기금 위탁운용사 지위 안심 못해, 심종극 경쟁력 다져
·  '음원 공룡' 스포티파이 한국진출 임박, 넷플릭스 성공의 재현 바라봐
·  지니뮤직 케이팝 충성고객 믿는다, 스포티파이 진출에 맞서 전열정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