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특허법원, 의약품과 식품에서도 한미약품 '팔팔’ 고유상표권 인정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19-12-05 10:37:1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특허법원이 의약품과 식품분야에서도 한미약품의 발기부전 치료제 ‘팔팔’의 상표권을 인정했다.

한미약품에 따르면 특허법원은 11월29일 건강관리용약제, 식이보충제, 혼합비타민제, 영양보충드링크 믹스 등으로 등록된 상표 ‘기팔팔’의 상표권은 무효라는 판결을 내렸다.
 
▲ 우종수 한미약품 경영관리부문 사장(왼쪽), 권세창 한미약품 신약개발부문 총괄 사장.

2012년 출시된 한미약품의 팔팔은 연간 처방조제액 약 300억 원, 연간 처방량 약 900만 정 등 국내 발기부전 치료제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제품이다.

이번 판결은 한미약품의 팔팔의 명성에 무단 편승해 소비자의 오인과 혼동을 유발하고 기만할 염려가 있다는 취지에서 내려졌다.

특허법원은 한미약품의 팔팔이 상표로서 ‘주지성’과 ‘식별력’, ‘명성’ 등을 확고하게 지니고 있고 소비자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줘 독립된 상품의 출처 표시기능을 수행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한미약품은 11월21일에도 남성용 건강기능식품 ‘청춘팔팔’을 상대로 한 상표권 무효소송에서 승소했다.

이번 판결에 따라 남성용 건강기능식품에 이어 영양제를 표방한 약제나 영양보충제 등 식품 영역에서도 팔팔 브랜드를 함부로 사용할 수 없게 됐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이번 판결로 팔팔 상표의 강력한 고유성과 가치, 명성을 다시 한번 인정받게 된 만큼 팔팔 브랜드에 무단 편승하는 제품에 엄중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미약품, 스탠다임과 인공지능 활용한 신약 후보물질 개발 추진
·  [오늘Who] 라정찬 선고공판 임박, 네이처셀 관절염 신약개발 '이상무'
·  전인장, 삼양식품 50억 횡령 혐의로 징역 3년 대법원 확정판결 받아
·  SK바이오팜 수면장애 신약 유럽에서 판매 가능, 조정우 "신약 확대"
·  일동제약, 벤처회사의 약물 전달기술 이용해 혁신 항암제 개발 추진
·  파멥신, 뇌종양치료제 병용투여 임상결과로 기업가치 상승 가능
·  대웅제약, 한국머크바이오파마 심혈관질환 치료제의 국내판매 시작
·  [오늘Who] 권세창, 한미약품 '기회의 땅' JP모건 콘퍼런스에 서다
·  [Who Is ?]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  [오늘Who] IBK기업 사태 풀리나, 윤종원 출근 위해 당정도 대화 가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