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이마트 주식 매수의견 유지, "쓱닷컴 성장하고 오프라인 매출도 회복"
임재후 기자  im@businesspost.co.kr  |  2019-12-05 08:41: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마트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쓱닷컴이 온라인시장 점유율을 회복하고 오프라인 기존점도 쿠팡이 주춤한 사이에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 강희석 이마트 대표이사.

김명주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5일 이마트 목표주가를 19만 원,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4일 이마트 주가는 12만3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쓱닷컴은 여전히 공급(배송 가능량)보다 수요가 많다”며 “온라인시장에서 점유율을 회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마트는 12월 중순에 온라인전용 물류센터 ‘네오3’을 열어 하루 배송 가능량을 2만5천~3만 개 더 확보한다.

일부 매장 배송지역과 ‘네오’ 배송지역에 예약 마감이 존재하는 만큼 배송 가능량 증가는 온라인사업 성장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오프라인 기존점도 11월부터 매출이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파악됐다.

소비자 심리지수가 반등하고 쿠팡이 외형을 키우는 속도를 늦추면서 온라인시장에 소비자를 뺏기는 정도가 줄어들 것으로 분석됐다.

이마트는 2019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9조400억 원, 영업이익 199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2018년과 비교해 매출은 11.7% 늘지만 영업이익은 57%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마트 주식 매수의견 유지, "오프라인 부진 축소에 온라인 성장"
·  신세계그룹 올해도 고배당 예상, 정용진 정유경 승계자금 필요도 한몫
·  신세계푸드, 노브랜드버거와 스무디킹 앞세워 외식사업 부진탈출 시동
·  쿠팡, 신학기 PC페스티벌 열어 노트북 컴퓨터 할인행사
·  롯데하이마트, 설 앞두고 협력회사에 상품대금 305억 앞당겨 지급
·  [오늘Who] 정용진 이마트 '유통실험' 조절, 실패 교훈삼아 수익 고려
·  [Who Is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  파생결합펀드 수습국면 우리은행, 라임자산운용 또 휘말려 대응 부심
·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은퇴해도 새사업 '원격진료'는 쥔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