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한화그룹 유일한 ‘대표이사 부회장’ 금춘수, 내년에도 할 일 차고 넘쳐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19-12-04 17:06: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금춘수 한화 지원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이 연말인사를 통해 그룹 내 위상이 더욱 올라갔다는 평가를 받는다.

금 부회장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최측근으로 2020년에도 김 회장의 뜻을 받아 한화그룹의 안살림을 챙기며 경영승계 작업에 힘을 실을 것으로 보인다.
 
금춘수 한화 지원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4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금 부회장은 연말인사에서 한화그룹 부회장 가운데 유일하게 대표이사 자리를 지켰다.

금 부회장은 2016년 말 승진했는데 이보다 1년 늦게 승진한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과 김창범 한화케미칼 부회장은 각각 11월과 9월 계열사 대표이사에서 물러났다.

부회장 가운데 금 부회장만 다시 한 번 김승연 회장의 신임을 받은 셈인데 다른 부회장과 역할 차이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화는 한화그룹에서 지주회사 역할을 하는 회사로 금 부회장은 한화 지원부문 대표로서 직접 사업을 이끄는 다른 부회장들과 달리 그룹사업을 후방에서 지원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한화종합화학 상장 등이 금 부회장의 2020년 주요 과제로 꼽힌다.

한화 지원부문은 대외적으로는 각 계열사 업무를 조정하며 사업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그룹 지배구조 개편, 인수합병, 상장 등 굵직한 일들을 이끄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서는 금 부회장이 이끄는 만큼 한화 지원부문이 새로 출범할 때부터 그룹 컨트롤타워로서 역할을 할 것이라는 시선이 있었다.

금 부회장은 한화그룹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했던 경영기획실이 해체되기 전까지 경영기획실장을 맡아 인수합병, 지배구조 개편, 경영승계, 계열사 업무 조정 등 그룹의 주요 현안을 진두지휘했다.

2018년 경영기획실 해체 뒤에는 한화에 새로 만들어진 지원부문으로 자리를 옮겼고 올해 3월 공식적으로 한화 지원부문 대표이사에 올랐다.

한화그룹은 올해 한화시스템을 상장한 데 이어 내년 한화종합화학의 상장을 준비하고 있는데 시장에서는 이 역시 한화그룹의 경영승계와 연관이 있다고 바라보고 있다.

한화종합화학은 김승연 회장의 세 아들이 지분 100%를 보유한 에이치솔루션의 손자회사로 상장을 통해 기업가치를 올리면 에이치솔루션 역시 자연스럽게 기업가치를 높이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한화그룹 경영승계는 김 회장의 세 아들이 한화를 향한 지배력을 확대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는데 시장에서는 에이치솔루션이 핵심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화종합화학 상장 흥행이 한화그룹 경영승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금 부회장이 주의깊게 챙길 수 있는 셈이다.

금 부회장은 한화그룹 세 부회장 가운데 가장 선임으로 오랜 기간 김승연 회장을 보좌한 최측근 전문경영인으로 평가된다.

김 회장이 2014년 배임 판결로 한화그룹 주요 계열사 대표에서 모두 물러난 뒤 아직 경영일선에 정식으로 복귀하지 않은 만큼 금 부회장의 역할도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 회장은 집행유예기간 만료 이후에도 2년 동안 유죄판결과 관련 깊은 기업체에 취업하는 것을 막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21년 2월 이후 주요 계열사의 대표에 다시 오를 수 있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한화종합화학 등 계열사 상장절차는 각 계열사에서 진행하는 것”이라며 “한화 지원부문은 각 계열사의 중복 업무를 조정하고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화와 한화솔루션, 대구경북지역에 마스크 15만 장 기부
·  한화 주식 매수의견 유지, “자체사업과 연결 자회사 동시에 실적개선”
·  한화 사내이사에 옥경석 재선임, 재경본부장 서광명 새로 선임
·  한화 자회사 부진 탓에 작년 영업이익 급감, 보통주 1주당 700원 배당
·  현대중공업지주 고배당 필요한 권오갑, 현대오일뱅크 부진에 부담 커져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인수합병 효과 힘입어 작년 영업이익 급증
·  [오늘Who] 태양광 우뚝 세운 김동관, 한화 사내이사도 맡을까
·  [Who Is ?] 차남규 전 한화생명 대표이사 부회장
·  [Who Is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  [오늘Who] 김대철, HDC에서 아시아나항공 옮겨 경영정상화 맡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금춘수야
(175.114.39.156)
도대체 올해는 뭐했는데?
대주주나 빨아대는일이
내년에 그렇게 차고 넘치나봐?
한화 그룹 주가를 보지않냐?
에이치 솔루션이나 배불리고
일반 주주들은 개돼지니까 ㅋ

(2019-12-06 07:56:17)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