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벤츠 11월에도 수입차 판매 1위, 렉서스와 혼다 판매량 반토막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19-12-04 12:01:0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메르세데스-벤츠가 11월에도 수입차 월간 판매량 1위 자리를 지켰다. 11개월 연속 1위다. 

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는 11월 자동차를 모두 6779대 팔았다. 2018년 11월보다 6% 감소했지만 판매량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BMW(4678대), 아우디(2655대), 폭스바겐(2024대)이 메르세데스-벤츠의 뒤를 이었다. 

수입차협회에 새로 가입한 한국GM 쉐보레는 1783대 팔리며 판매순위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쉐보레의 전기차 볼트EV(824대)와 트래버스(228대), 콜로라도(464대) 판매량이 집계에 포함됐다. 
  
토요타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여파에도 대대적 프로모션을 통해 판매량을 10월 408대에서 11월 780대로 늘렸다.

렉서스는 519대, 혼다는 453대 판매됐다. 2018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73.3%, 52.9% 감소했다.

모델별로는 폭스바겐의 티구안 2.0 TDI(1640대)이 가장 많이 팔렸다. 2위와 3위는 각각 아우디의 Q7 45 TFSI 콰트로(1150대)와 A6 45 TFSI 콰트로(1008대)가 차지했다.

국가별 등록대수는 독일이 1만6459대로 64.5%를 차지했다. 2018년 11월보다 점유율이 7.8%포인트 높아졌다. 
 
일본차는 지난해 11월보다 점유율이 14.9%포인트 낮아졌다. 일본차는 11월에 모두 2357대 팔렸다. 

사용 연료별 판매량은 가솔린 1만5137대(59.3%), 디젤 7508대(29.4%), 하이브리드 2011대(7.9%), 전기 858대(3.4%) 등 순이었다.

지난해 11월과 비교하면 가솔린 점유율이 16.6%포인트 높아졌고 디젤 점유율은 5%포인트 떨어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선 향해 서울 자주 찾는 원희룡, ‘제주도정 소홀' 비판 커져 난처
·  [오늘Who] 이광국, 현대차 팰리세이드 앞세워 중국에서 명예회복 별러
·  삼성증권, 카카오게임즈 상장주관 맡아 젊은층 고객유치 기대 품어
·  JYP엔터테인먼트 목표주가 상향, “온라인 중심 K팝 주도권 경쟁 우위"
·  종근당홀딩스, 자회사의 프로바이오틱스 생산량 늘어 매출호조 지속
·  은행 사모펀드 팔기 어려워진다,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국회 논의
·  유비케어 케이랩스, 스마트의료정책에 비대면진료 열리길 바라봐
·  조양래 “건강에 이상 없다, 조현범을 이전부터 후계자로 점찍어둬”
·  외국언론,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놓고 “사양 좋지만 가격은 부담”
·  라이나생명도 매각설 불거져, 저금리 저출산 저성장 3중고 못 견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