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벤츠 11월에도 수입차 판매 1위, 렉서스와 혼다 판매량 반토막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19-12-04 12:01:0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메르세데스-벤츠가 11월에도 수입차 월간 판매량 1위 자리를 지켰다. 11개월 연속 1위다. 

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는 11월 자동차를 모두 6779대 팔았다. 2018년 11월보다 6% 감소했지만 판매량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BMW(4678대), 아우디(2655대), 폭스바겐(2024대)이 메르세데스-벤츠의 뒤를 이었다. 

수입차협회에 새로 가입한 한국GM 쉐보레는 1783대 팔리며 판매순위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쉐보레의 전기차 볼트EV(824대)와 트래버스(228대), 콜로라도(464대) 판매량이 집계에 포함됐다. 
  
토요타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여파에도 대대적 프로모션을 통해 판매량을 10월 408대에서 11월 780대로 늘렸다.

렉서스는 519대, 혼다는 453대 판매됐다. 2018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73.3%, 52.9% 감소했다.

모델별로는 폭스바겐의 티구안 2.0 TDI(1640대)이 가장 많이 팔렸다. 2위와 3위는 각각 아우디의 Q7 45 TFSI 콰트로(1150대)와 A6 45 TFSI 콰트로(1008대)가 차지했다.

국가별 등록대수는 독일이 1만6459대로 64.5%를 차지했다. 2018년 11월보다 점유율이 7.8%포인트 높아졌다. 
 
일본차는 지난해 11월보다 점유율이 14.9%포인트 낮아졌다. 일본차는 11월에 모두 2357대 팔렸다. 

사용 연료별 판매량은 가솔린 1만5137대(59.3%), 디젤 7508대(29.4%), 하이브리드 2011대(7.9%), 전기 858대(3.4%) 등 순이었다.

지난해 11월과 비교하면 가솔린 점유율이 16.6%포인트 높아졌고 디젤 점유율은 5%포인트 떨어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BMW ‘뉴 M8 그란쿠페 컴페티션’ 사전계약, 가격 2억2810만 원
·  BMW코리아 뉴 X3와 뉴 X4 가솔린모델 내놔, 가격은 6400만 원부터
·  한국GM한마음재단, 다문화가족 지원센터에 스파크 8대 전달
·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  현대차, 코로나19 국내 확산으로 공장 가동 정상화 예측도 힘들어
·  판매흥행 절실한 르노삼성차, 신차 XM3 가격 확 내려 승부
·  [오늘Who] BMW 화재와 거리뒀던 한상윤, '불자동차'에 역시 발목잡혀
·  [Who Is ?] 한상윤 BMW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  공모리츠시장 커져, 미래에셋대우 지분투자로 상장주관 적극 진출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 앞둔 방시혁, '제2의 방탄소년단' 숙제 풀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