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대림산업 자회사 삼호, 인천남항 복합물류센터 2170억 규모 수주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19-12-03 17:44: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조남창 삼호 대표이사(오른쪽)가 2일 인천 본사에서 김동훈 아스터개발 대표이사와 인천 항동 물류센터 개발사업 계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삼호>
대림산업 자회사 삼호가 인천남항 배후단지에 복합물류센터를 짓는다.

삼호는 2일 인천 본사에서 발주처인 신유로지스와 ‘인천 항동물류센터 개발사업’ 계약을 맺었다고 3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계약식에는 조남창 삼호 대표이사와 신유로지스의 지분 100%를 보유한 부동산 개발업체 아스터개발의 김동훈 대표 등이 참석했다.

조남창 대표는 “삼호는 인천지역 대표 건설사로 인천남항에 최대 규모의 물류센터를 최고의 품질로 건설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인천의 물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인천 항동물류센터 개발사업은 인천 중구 항동7가에 지하 1층~지상 9층, 연면적 24만3194㎡ 규모의 복합물류센터를 새로 짓는 프로젝트다. 공사비는 2170억 원에 이른다.

인천 중구 항동에 자리잡은 인천남항 배후단지에 지어지는 만큼 인천남항의 물류 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융지주 이익공유제 참여할 처지, 배당 못 늘려 주가도 부진해 부담
·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주총의 경영권 표대결 대비해 배당확대 만지작
·  우리금융 완전민영화 또 미뤄지나, 배당 제한에 주가 전망 흐려져
·  [오늘Who] 현대엔지니어링 플랜트 불안, 김창학 올해는 주택에 힘줘
·  정의선, 현대차와 삼성의 협력을 차량용 반도체와 배터리로 확대하나
·  KT&G ESG경영에서 사회와 지배구조는 고득점, 백복인 환경에 초점
·  신한은행 신한카드 마이데이터 협업, 외부수혈 임원 김혜주 역할 커져
·  방시혁, 빅히트 네이버 YG 삼각동맹으로 엔터테인먼트 생태계 쥐다
·  삼성전자 "3년 내 의미있는 인수합병 가능, 파운드리 투자지역 검토"
·  외국언론 "미국증시 공매도세력과 일반투자자 충돌은 하락 전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