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정종선, 신테카바이오 상장 이어 인공지능 기술로 신약개발 도전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19-12-02 17:47: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신테카바이오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자체 신약 개발에 도전한다.

신테카바이오는 상장으로 확보한 자금을 회사 인프라 확보에 투자해 2023년쯤 자체 신약 개발을 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 정종선 신테카바이오 대표이사.

2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많은 제약사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신약 개발에 주목하면서 관련 기술을 보유한 신테카바이오의 코스닥 상장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신테카바이오는 2009년 세워진 바이오벤처회사로 인공지능을 활용해 신약을 개발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정종선 신테카바이오 대표는 미국 아메리칸대학에서 생화학 및 생물정보 박사학위를 받고 미국국립보건성에서 박사과정을 거쳤다. 귀국 후 한국질병관리본부 책임연구원과 디엔에이링크 BI본부장을 역임했다.

신테카바이오는 2일부터 3일까지 수요예측, 9일부터 10일까지 청약을 거쳐 16일 무렵 코스닥에 상장된다. 예상되는 시가총액은 약 2490억 원으로 KB증권이 대표 주관사를 맡고 있다.

제약사들은 신테카바이오가 보유한 인공지능 신약 개발 기술인 ‘딥매쳐’에 주목한다.

신약 개발에 소요되는 비용과 기간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절감하느냐는 제약사들이 안고 있는 과제다. 신약 개발은 일반적으로 10년에서 15년 정도의 기간과 수천억 원 이상의 비용이 투입되기 때문이다.

딥매쳐는 인공지능 플랫폼을 통해 합성신약의 후보물질 발굴 시간과 비용을 줄여주는 기술이다.

딥매쳐를 통하면 사람의 손을 거치지 않고도 가상으로 수많은 화합물을 결합해 최적의 후보물질을 찾아낼 수 있다.

신테카바이오는 이미 CJ헬스케어와 JW중외제약 등 제약사, 바이오회사와 협업을 하며 성과를 내고 있다.

CJ헬스케어와 공동으로 진행한 프로젝트에서 2년 이상 걸리던 개발기간을 대폭 줄여 6개월 만에 신약 후보물질 전단계의 선도물질을 발굴하는 데 성공했다.

김재윤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인공지능을 활용해 신속한 신약 후보물질 발굴과 임상 성공률 향상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신테카바이오의 파트너사는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테카바이오는 상장을 통해 확보한 자금 300억 원을 연구개발 인력 확충, 정보통신기술 투자 등에 사용할 계획을 세웠다. 

또 파트너사와 협력을 통해 인공지능 신약 개발 역량을 착실하게 쌓은 뒤 자체 신약도 개발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 

신테카바이오는 2023년 뒤에는 파트너사와 협업이나 독자적으로 신약 임상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

정 대표는 11월29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공지능 신약 개발 전문회사 가운데 신테카바이오가 세계 최초로 상장에 나서게 됐다”며 “코스닥 상장을 통해 글로벌 인공지능 신약 개발을 선도하는 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SK바이오팜 수면장애 신약 유럽에서 판매 가능, 조정우 "신약 확대"
·  LG전자, 미국 주방과 욕실 전시회에서 프리미엄 빌트인가전 공개
·  일동제약, 벤처회사의 약물 전달기술 이용해 혁신 항암제 개발 추진
·  삼성전자, 미국 주방과 욕실 박람회에서 스마트 가전제품 알려
·  코스피 코스닥 약세 출발, 오리엔트바이오 진원생명과학 나이벡 급등
·  “KCC 주가 상승 가능”, 실리콘사업 중심으로 이익창출력 높아져
·  HDC현대산업개발 주식 중립의견 유지, "주택분양 부진해 실적 부담"
·  셀트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올해 분기마다 실적개선 가능"
·  [오늘Who] IBK기업 사태 풀리나, 윤종원 출근 위해 당정도 대화 가세
·  대형 공공기관으로 직무급제 점차 확산, 양대 노총 반발 해소가 열쇠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