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한화건설, 새 주거 브랜드 ‘포레나’ 적용한 새 분양단지 4곳 연속 완판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19-12-02 12:18: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화건설이 새롭게 선보인 주거브랜드 ‘포레나(FORENA)’가 분양시장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한화건설은 2일 보도자료를 내고 8월 포레나 론칭 이후 새로 분양한 4개 단지의 완판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 '포레나 루원시티' 조감도.

한화건설이 포레나를 선보인 뒤 신규 분양한 단지는 9월 ‘포레나 천안 두정’, 10월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와 ‘도마 e편한세상 포레나’, 11월 ‘포레나 루원시티’ 등 4곳이다.

이 가운데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는 61.6대 1, 도마 e편한세상 포레나는 78.1대 1, 포레나 루원시티는 20.3대 1의 평균 청약 경쟁률을 보이며 1순위 마감했다.

포레나 천안두정은 9월 1순위 청약에서 0.7대 1의 경쟁률을 보여 미분양 가능성이 나왔으나 포레나 브랜드 광고 시작 이후 계약률이 빠르게 오르면서 3개월 만에 100% 계약을 마무리했다.

천안은 현재 지역 내 미분양이 많아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등록돼 있을 정도로 분양시장 상황이 호락호락하지 않지만 포레나 천안두정은 물량을 모두 소화했다.

한화건설은 가장 마지막에 분양한 포레나 루원시티의 정당계약(날짜를 정한 분양계약)이 11일 끝나면 일부 부적격 잔여세대를 제외하고 4개 단지의 분양을 마치게 된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포레나 인기는 기존 분양단지에도 나타나 입주 예정자 요청에 따라 지금까지 모두 8개 단지, 5520세대의 주택을 이전 브랜드인 ‘꿈에그린’에서 포레나로 바꿨다”며 “이미 입주를 마친 단지에서도 지속해서 브랜드 변경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포레나는 스웨덴어로 ‘연결’을 뜻한다. 한화건설은 ‘사람과 공간의 연결’을 통해 새로운 주거문화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아 새 주거 브랜드에 포레나라는 이름을 지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화건설 새 브랜드 포레나 1호 단지 ‘포레나 신진주’ 입주 시작
·  [오늘Who] 뚝심 센 권홍사, 한진칼 경영참여로 무얼 원할까 시선집중
·  박한우, 기아차 '젊고 역동적' 브랜드를 전기차에도 들고 간다
·  아모레퍼시픽, 중저가 브랜드와 중국 부진해 4분기 실적 기대이하
·  삼성엔지니어링, 풍부한 수주후보군 지녀 올해 해외수주 기대 커져
·  아모레퍼시픽그룹, 핵심 자회사의 부진한 상황 아직 극복 못해
·  현대건설, 중동 정세 불안에도 올해 해외수주 증가세 지속 가능해
·  [오늘Who] 최광호, 새 아파트 브랜드로 한화건설 주택사업 새 판 짠다
·  [Who Is ?]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 사장
·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에 우리금융 나서나, 손태승 파트너 고를 위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