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삼성중공업 주식 매수의견 유지, 내년 6년 만에 흑자전환 가능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2-02 09:11:3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중공업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중공업은 해양부문 대규모 손실이 마무리되고 액화천연가스(LNG)선 매출이 늘면서 2020년 흑자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 남준우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최광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2일 삼성중공업 목표주가를 기존과 동일한 9천 원, 투자의견도 매수(BUY)로 유지했다.

삼성중공업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11월29일 696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최 연구원은 “삼성중공업은 해양에서 더 이상 많은 손실은 없을 것”이라며 “2020년 6년 만에 흑자전환이 가능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삼성중공업이 5년 연속 적자를 내고 있는데다 2019년 드릴십 계약 취소 등으로 손실규모가 크다는 점에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그런 만큼 흑자로 전환했을 때 주가에 더 큰 상승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됐다.

삼성중공업은 조선사들 중 2020년 액화천연가스(LNG)선 매출비중 증가세가 가장 가팔라 실적 반등이 가장 크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중공업의 LNG선 매출비중은 2019년 3분기 20%에서 2020년 3분기 60%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중공업은 드릴십 5기를 모두 취소해서 더 이상 대규모 손실은 없을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재고자산 평가손실이 추가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 연구원은 “경쟁사들의 해양부문은 쉬고 있지만 삼성중공업은 코랄 부유식 LNG설비(FLNG), 매드독2 부유식 원유설비(FPU), MJ 부유식 원유생산 저장 및 하역설비(FPSO)가 있어 상대적으로 양호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2019년 바로사 프로젝트 수주 실패가 아쉽지만 2020년 상반기 봉가, 하반기 델핀 FLNG 등 수주가 기대된다”며 “특히 델핀 시리즈 3척은 과거 프렐류드 FLNG와 같은 상징적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중공업 크레인 충돌사고 항소심에서 간부들 유죄 판결받아
·  해외언론 “독일 일본 초대형 컨테이너선 놓고 조선3사와 중국 경쟁”
·  삼성중공업 올해 들어 아직 수주실적 없어, 그래도 남준우는 느긋하다
·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캐나다 호주 해양일감 외나무다리 수주전
·  "대우조선해양 주가 상승 가능", 환경규제로 LNG추진선 수요 늘어
·  [오늘Who] 이성근 남준우,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해양일감 격돌
·  [Who Is ?]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진양곤, 에이치엘비 인수합병으로 단일신약 한계 넘는다
·  [오늘Who] 이동걸 KDB생명 매각 고전, 푸르덴셜생명 낙수효과 기대
·  [오늘Who] 박재완, 이재용의 삼성전자 이사회 중심 경영을 떠맡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이홍용
(121.175.233.49)
ㅂㅅ같은 소리하고 있네~~
(2019-12-02 14:49:31)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