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푸드나무 주가 상승 가능”, 가파른 성장세 내년에도 이어져
안정문 기자  question@businesspost.co.kr  |  2019-12-02 09:05:4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푸드나무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4분기에 양호한 실적을 낸 데다 내년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 김영문 푸드나무 대표이사.

홍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일 푸드나무 목표주가를 2만4500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푸드나무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11월29일 1만665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푸드나무는 닭가슴살 전문 인터넷쇼핑 플랫폼 ‘랭킹닭컴’을 운영하고 있다. 랭킹닭컴에서 자체브랜드인 ‘맛있닭’ 등의 닭가슴살제품과 단백질 보충제, 헬스용품, 의류 등을 취급하고 있다. 

홍 연구원은 “푸드나무는 4분기에 양호한 실적을 냈을 것”이라며 “중국 전략 구체화 및 수익성 개선 등으로 2020년에도 실적 증가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푸드나무는 4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50억 원, 영업이익 16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4분기보다 매출은 20.7%, 영업이익은 28.4% 늘어나는 것이다.

푸드나무 4분기의 실적 증가는 지난해 4분기에 전년보다 큰 폭으로 실적을 늘린데도 불구하고 더 높은 성장을 이뤄낸 것이다. 푸드나무는 2018년 4분기에 2017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을 61.7%, 영업이익을 197.0% 늘렸다.

홍 연구원은 “푸드나무의 실적 증가는 어려운 내수업황에도 불구하고 이뤄낸 괄목할 만한 성과”라며 “수익성도 개선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바라봤다.

푸드나무는 2020년에 중국진출 전략을 구체화해 해외 실적을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홍 연구원은 “푸드나무는 판매허가, 유통망, 출시 품목 등을 놓고 중국 윙입푸드와 구체적으로 협의하고 있다”며 “빠르면 2020년 1월부터 매출을 인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수익성 개선과 신사업에서 흑자전환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다.

홍 연구원은 “푸드나무는 분기마다 빠른 매출 증가가 원가율 개선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2020년 1분기를 기점으로 피키다이어트와 개근질닷컴 등 신사업에서 손익분기점을 넘어서고 분기 영업이익 20억 원 수준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안정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모비스 주가 상승 가능", 친환경차 수요 늘어 전동화부품도 성장
·  네이버 목표주가 높아져, "라인 웹툰 금융 자회사 올해 성장"
·  미국 정부, 중국을 환율조작국에서 해제 한국은 관찰대상국으로 재지정
·  “대우조선해양 주가 상승 가능", 중동 긴장에도 원유운반선 발주 지속
·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 매수의견 유지, "미국과 유럽에서 매출증가"
·  하나투어 목표주가 높아져, “도쿄올림픽 계기로 일본노선 수요 회복”
·  휴젤 주식 매수의견 유지, "국내 실적 좋고 중국에서도 성장 기대"
·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에 우리금융 나서나, 손태승 파트너 고를 위치
·  전영현 삼성SDI 대표 유임, 전기차배터리 성과로 '60세 퇴진' 넘어
·  서우석, 방탄소년단 힘으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플랫폼 독립 이룰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