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SK텔레콤, NH농협은행 모바일뱅킹앱에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 적용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19-11-27 11:30: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SK텔레콤이 NH농협은행과 함께 음성인식 인공지능을 금융서비스에 도입한다. 

SK텔레콤은 NH농협은행의 모바일 뱅킹 애플리케이션(앱) ‘NH올원뱅크’에 SK텔레콤의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를 탑재했다고 27일 밝혔다.
 
▲ SK텔레콤이 음성인식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를 NH농협은행의 금융서비스에 도입한다. < SK텔레콤 >

누구는 NH올원뱅크 앱의 메인화면에 배치된 버튼을 터치하거나 음성인식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음성인식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은 송금과 메뉴 이동 등이며 음성인식 기능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아리아, ○○에게 송금해줘”, “아리아, ○○메뉴 검색해줘”라고 말하면 된다. 

SK텔레콤과 NH농협은행은 누구 탑재를 통해 NH올원뱅크 이용 고객의 편의가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두 회사는 앞으로 NH농협은행의 별도 모바일뱅킹앱인 ‘NH스마트뱅킹’에도 누구를 탑재할 계획을 세웠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이번 협력은 SK텔레콤이 올해 10월 누구 SDK(소프트웨어 개발 도구)를 공개하면서 시작됐다. 누구 SDK는 원하는 기기나 앱에 누구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개발도구다.

이현아 SK텔레콤 인공지능 서비스단장은 “SK텔레콤은 누구 SDK를 통해 다양한 비즈니스에 누구를 적용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자와 누구 SDK를 공유해 생태계를 지속적으로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