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호텔신라 주가 상승 가능", 국내외 면세점 경쟁력 갖춰 수익성 개선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19-11-19 09:30: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호텔신라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2020년 국내외 면세점부문의 탄탄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수익성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됐다.
 
▲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

주영훈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9일 호텔신라 목표주가를 10만7천 원,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제시했다.

18일 호텔신라 주가는 8만3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주 연구원은 “호텔신라는 면세시장 경쟁심화에 따른 수익성 악화와 규제 이슈에 따른 불확실성 등에도 불구하고 탄탄한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국내외 면세점의 높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한 수익성 개선이 확인되면 주가 상승여력은 충분하다”고 내다봤다.

호텔신라는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6조1644억 원, 영업이익 2992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 실적 추정치와 비교해 매출은 10.3%, 영업이익은 15.4% 늘어나는 것이다.

국내 면세시장은 중국 보따리상 의존도에 따른 사업모델의 불확실성, 시내 면세점 경쟁구도 심화에 따른 수익성 악화 등의 문제를 안고 있다.

다만 호텔신라는 국내 면세부문에서 역대 최고 매출을 갱신하고 있는 데다 해외 면세점 진출로 매입규모와 소싱능력도 더욱 좋아졌다.

이에 따라 호텔신라는 2020년 외형 성장보다는 수익성 회복을 기대해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주 연구원은 “호텔신라가 2019년 3분기 시내면세점의 경쟁 심화와 공항면세점의 적자 확대로 수익성이 시장의 기대치에 못 미쳤지만 10월부터 시내 면세점의 경쟁강도가 완화된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수익성 개선구간에 재진입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호텔신라 목표주가 높아져, "중국 단체관광객 다시 찾을 가능성 높아"
·  호텔신라 부사장으로 김태호 승진, 임원 6명 승진인사 실시
·  LG이노텍 목표주가 상향, "애플에 카메라모듈 공급 계속 늘어"
·  SBS 목표주가 높아져, "드라마 '스토브리그' '낭만닥터 김사부2' 흥행"
·  카카오 목표주가 상향, "모빌리티와 페이사업 호조로 기업가치 커져"
·  이노션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제네시스 GV80 출시로 광고물량 증가"
·  현대차 목표주가 낮아져, "자동차부문 수익성 개선속도 기대이하"
·  [오늘Who] 정지선,여의도 파크원 대형 현대백화점에 면세점도 넣을까
·  [Who Is ?]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
·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