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황교안 “총선에서 한국당이 평가받지 못하면 책임지고 물러나겠다”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  2019-11-18 11:01: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내년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을 승리로 이끌지 못한다면 책임지고 물러나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당 쇄신방안을 숙고하면서 폭넓게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고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진력할 것”이라며 “만일 이번 총선에서 우리가 국민들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그는 “당 쇄신은 국민적 요구로 반드시 이뤄내야 할 시대적 소명”이라며 “확실하게 그리고 과감하게 쇄신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의 발언은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나오고 있는 ‘지도부를 포함한 의원 총사퇴’ 등 당 쇄신 요구와 관련해 총선까지는 당을 이끌겠다고 응답한 것으로 풀이된다.

자유한국당 내 쇄신 요구는 17일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하면서 당 해체까지 언급할 정도로 강도가 높아졌다.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은 수명이 다했고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라며 “모두가 책임을 지기 위해 함께 물러나고 당을 공식적으로 완전히 해체하자”고 말했다.

그는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서도 “정말 죄송하게도 두 분이 앞장서고 우리도 다같이 물러나야 한다”며 “미련 두지 말자, 모두 깨끗하게 물러나자”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지역구가 부산 금정구로 당내 최연소 3선 의원이다. 부친은 같은 지역구에서 5선 의원을 지낸 고 김진재 전 의원이다. 장인은 한승수 전 국무총리다.

김 의원은 현재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과 자유한국당 정책연구소인 여의도연구원의 원장을 맡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