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오거돈, 지역균형발전 앞세워 부산의 국제관광도시 선정 밀어붙여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  2019-11-17 08:30: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이 지역균형발전 논리를 앞세우며 부산의 국제관광도시 선정을 추진한다.

서울에 이어 인천까지 국제관광도시로 지정된다면 수도권에 집중돼 국제관광도시를 선정하려는 취지에 반한다는 것이다.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17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국제관광도시의 신규 선정에서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의 지역 편중 해소를 무엇보다 가장 큰 비중으로 삼아야 한다는 논리가 부각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서울과 제주에 이어 광역시 가운데 1곳을 국제관광도시에 선정하고 그 외의 시에서 지역관광거점도시 4곳을 선정하기 위해 12월4일까지 국제관광도시 공모 신청을 받고 있다. 

국관광공사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외국인 관광객은 1500만여 명으로 2008년 689만여 명에서 10년 사이 두 배 이상 늘었다.

하지만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 지역은 서울 79.4% , 경기 14.9%  등 수도권 지역에 90% 이상이 몰려있다.

이에 따라 오 시장은 정부가 인천을 국제관광도시로 지정하면 서울·경기·인천이 하나로 묶여 거대한 관광권을 형성하게 돼 국제관광도시 공모의 취지를 훼손한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국가 균형발전이 필요한 것은 관광산업이라고 해서 예외가 될 수 없다는 것이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가 7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의뢰한 ‘관광거점도시 기본계획 수립 연구’ 용역 제안서에 수도권을 국제관광도시에서 제외했던 것도 오 시장의 주장에 힘을 더하고 있다.

당시 문화체육관광부는 "외국인 관광객이 몰리는 수도권과 제주 이외에 관광도시로서 잠재력을 보유한 제2 관광도시를 전략적으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연구용역 배경을 설명했다.

오 시장은 국제관광도시는 새로운 관광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도시가 되어야 하므로 인천보다 부산이 적합하다고 본다.

관문도시로서 접근성에서도 부산은 김해국제공항과 부산항이 있어서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에 견줄 수 있다고 본다.

오 시장은 부산시의 관광예산이 다른 도시보다 많은 점 등을 들며 관광산업을 발전시키려는 의지와 관광산업의 발전 잠재성이 높다고 강조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일본에서도 도쿄 등 수도권 중심이 아니라 오사카를 중심으로 한 지역에 관광거점을 만드는 정책을 통해 신규 수요를 창출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