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기업정책
주유소 휘발유 가격 6주째 내려, 리터당 전국 평균 1534.4원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19-11-15 17:57: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6주째 떨어졌다.

15일 한국석유공사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둘째 주(11일~15일)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0.7원 하락한 리터당 1534.4원으로 집계됐다.
 
▲ 11월 둘째 주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리터당 1534.4원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경유 가격도 지난주보다 1.2원 내린 리터당 1380.3원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휘발유 판매가격은 서울이 지난주보다 3.6원 떨어진 1617.9원으로 가장 비쌌다.

전국 평균가격보다 83.4원 높았다.

대구의 휘발유 가격은 지난주보다 1.8원 떨어진 1504.9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쌌다.

상표별 평균가격은 SK에너지가 1550.1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가 1513.3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이날 서울의 휘발유 평균가격은 전날보다 0.08원 오른 리터당 1617.92원으로 집계됐다.

경유 가격은 1466.65원으로 전날보다 0.21원 떨어졌다.

11월 둘째 주(금요일 제외) 평균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는 직전 주보다 배럴당 0.7달러 상승한 61.8달러로 집계됐다.

한국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의 미국 경제를 향한 낙관 발언 등 상승요인과 미국의 원유 생산량이 증가하는 등 하락요인이 섞여 소폭 올랐다”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Who Is ?]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
·  국제유가 2%대 하락, 공급과잉 예상과 우한 폐렴 확산 우려
·  국제유가 하락, 미국 산유랑 늘어 리비아 원유 생산차질 영향 적어
·  국제유가 올라, 리비아 군벌이 송유관 폐쇄해 원유 공급 차질
·  "SK이노베이션 주식 매수할 기회", 정제마진 점진적 회복흐름 나타나
·  [Who Is ?]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
·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  메리츠종금증권, 해외부동산 공모리츠로 부동산규제에 대응할 길 찾아
·  한국투자금융지주 사모펀드 재진출, 정남구 5년 전 실패의 자존심 회복
·  전주시장 김승수, 탄소소재산업에 수소산업 더해 시너지효과 낸다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