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검찰, 백신 입찰담합 포착해 광동제약 포함 10여 곳 압수수색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19-11-14 16:34: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검찰이 국가 의약품으로 조달되는 백신과 관련해 제약업체의 입찰담합 정황을 잡고 수사에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구상엽 부장검사)는 13일 오후부터 14일까지 제약사와 의약품유통회사 10여 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백신 입찰과 납품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구상엽 부장검사)는 13일 오후부터 14일까지 제약사와 의약품유통회사 10여 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백신 입찰과 납품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한국백신, 광동제약, 보령제약, GC녹십자 등 제약사와 우인메디텍, 팜월드 등 의약품유통업체가 포함됐다.

검찰은 제약사들이 조달청을 통해 보건소 등 국가 의료기관을 상대로 백신을 납품하면서 담합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조달청으로부터 입찰 관련 자료를 넘겨받고 공정거래위원회의 고발장을 받아 장기간 내사를 벌여왔다.

광동제약은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해 14일 “검찰의 수사와 자료 요청에 성실히 임하고 있으며 검찰수사를 통해 비위 여부가 명확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윤석열 보수진영 대선후보 경쟁력 있나, 여론검증 버틸지 미지수
·  미국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임상1상에서 '긍정적 결과' 얻어
·  통합당 주호영 “추미애의 수사지휘권 발동 배경에 청와대 있다”
·  대검찰청, 추미애 지휘에 3일 예정된 전문수사자문단 회의 취소
·  김용균재단 "김용균 죽음 관련 서부발전과 하청회사 책임자 처벌해야"
·  추미애 "검찰총장은 좌고우면 말고 수사지휘 신속하게 이행해야"
·  검찰,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중단 관련 신한은행 압수수색
·  이낙연 "검찰이 개혁 거부할 수록 국민의 요구는 더 높아진다"
·  GC녹십자, 수두백신 수출 늘어 3분기부터 실적증가 가능
·  추미애, 아들사건 수사 들어간 검찰의 반격에도 개혁 고삐 더 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