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메디톡스 보툴리눔톡신 중국 진출 가능성은 여전히 유효"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19-11-14 11:19:2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메디톡스가 보툴리눔톡신 ‘뉴로녹스’를 중국에 출시할 가능성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나관준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4일 “메디톡스는 보툴리눔톡신 수출 부진과 소송비용 증가, 중국 허가지연 등의 문제로 현재 주가가 역사적 저점 수준에 머물러 있다”며 “하지만 보툴리눔톡신의 중국 허가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바라봤다.
 
▲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이사.

메디톡스는 보툴리눔톡신 뉴로녹스의 중국 출시가 지연되고 있다.

중국 약품심사평가센터(CDE) 홈페이지에 표기된 메디톡스의 뉴로녹스의 허가 진행 상태는 11일 ‘심사완성’에서 ‘심사대기’로 후퇴했다.

이에 따라 뉴로녹스의 중국 품목허가 예상시점은 올해 4분기에서 2020년 1분기로 조정됐다. 

승인시점이 당초 예상보다 연기되는 것이지만 품목허가 거절이 아닌 심사단계로 반려이기 때문에 뉴로녹스가 중국에 허가를 받을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뉴로녹스의 중국 판매를 담당하게 될 블루미지바이오텍은 11월6일 중국 상하이 커촹판(과학혁신판)에 상장했다. 상장 첫 날 주가는 발행가 대비 78.1% 상승 마감하면서 상장 당일 시가총액 약 6조9400억 원 보였다.

메디톡스는 블루미지바이오텍의 우수한 마케팅 채널을 바탕으로 뉴로녹스의 중국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 연구원은 “메디톡스 올해 이보나 나쁠 순 없을 만큼의 연이은 악재를 겪었지만 2020년에는 실적 반등의 서막이 오를 것”이라며 “결국 뉴로녹스의 중국승인 시점이 메디톡스의 실적과 주가 반등시점을 결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메디톡스 주가 장중 대폭 올라, 코로나19 백신 임상1상 안전성 확인
·  바이오주 방향 못 잡아, 오스코텍 제넥신 급등하고 휴젤 급락
·  분양보증시장 개방 국회논의 시작, 주택도시보증공사 독점 무너지나
·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경영권 위해 누나와 조현범을 포위하나
·  박정호, 넷플릭스에 대항해 웨이브와 티빙의 연합 다시 추진할까
·  알 카타니, 에쓰오일 자금조달 앞두고 재무개선 위해 허리띠 졸라매
·  이부진, 코로나19 위기에도 호텔신라 구조조정 자산매각 없이 버틴다
·  삼성전자, 갤럭시탭S7 앞세워 코로나19로 급증한 태블릿 수요 공략
·  플라이강원 에어로케이 에어프레미아, 코로나19 길어져 난기류 속에
·  가삼현 남준우,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무탄소선박 개발경쟁 치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