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문재인 "노동존중과 공정한 사회로 전태일 열사 뜻 계승하겠다"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  2019-11-13 18:55:5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전태일 열사 49주기를 맞아 노동자를 위해 몸을 바친 전태일 열사의 뜻을 기렸다.  

문 대통령은 1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모두가 공정한 사회로 전태일 열사의 뜻을 계승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그는 "열사가 산화한 지 49년, 아직도 우리가 일군 성장의 크기만큼 차별과 격차를 줄이지 못해 아쉽다"고 덧붙였다.

봉제노동자였던 전태일 열사는 노동자들이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한 채 저임금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던 현실을 개선하려 했던 인물이다.

문 대통령은 전태일 열사가 근로기준법과 노동자의 권리, 인간답게 사는 게 무엇인지 생각했던 청년이라고 봤다.

그는 "평화시장 열악한 다락방 작업실에서의 노동과 어린 여공들의 배를 채우던 붕어빵을 생각한다"며 "근로기준법과 노동자의 권리, 인간답게 사는 게 무엇인지 생각했던 아름다운 청년을 생각한다"고 적었다.

전태일 열사의 외침으로 국민이 비로소 노동의 가치를 생각하게 됐다고 봤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오늘은 무수한 땀방울이 모인 결과물"이라면서 "전장에 바친 목숨과 논밭을 일군 주름진 손, 공장의 잔업과 철야가 쌓여 우리는 이만큼 잘살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전태일 열사의 뜻은 '함께 잘사는 나라'였다고 믿는다"며 "누구 한 사람 예외 없이 존경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