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문재인 "노동존중과 공정한 사회로 전태일 열사 뜻 계승하겠다"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  2019-11-13 18:55:5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전태일 열사 49주기를 맞아 노동자를 위해 몸을 바친 전태일 열사의 뜻을 기렸다.  

문 대통령은 1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모두가 공정한 사회로 전태일 열사의 뜻을 계승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그는 "열사가 산화한 지 49년, 아직도 우리가 일군 성장의 크기만큼 차별과 격차를 줄이지 못해 아쉽다"고 덧붙였다.

봉제노동자였던 전태일 열사는 노동자들이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한 채 저임금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던 현실을 개선하려 했던 인물이다.

문 대통령은 전태일 열사가 근로기준법과 노동자의 권리, 인간답게 사는 게 무엇인지 생각했던 청년이라고 봤다.

그는 "평화시장 열악한 다락방 작업실에서의 노동과 어린 여공들의 배를 채우던 붕어빵을 생각한다"며 "근로기준법과 노동자의 권리, 인간답게 사는 게 무엇인지 생각했던 아름다운 청년을 생각한다"고 적었다.

전태일 열사의 외침으로 국민이 비로소 노동의 가치를 생각하게 됐다고 봤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오늘은 무수한 땀방울이 모인 결과물"이라면서 "전장에 바친 목숨과 논밭을 일군 주름진 손, 공장의 잔업과 철야가 쌓여 우리는 이만큼 잘살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전태일 열사의 뜻은 '함께 잘사는 나라'였다고 믿는다"며 "누구 한 사람 예외 없이 존경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김현미 은성수 이동걸에 둘러싸인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결단할 시간
·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코로나19시대 키즈 콘텐츠에 힘실어
·  두산 1조 확보했지만 2조 더 마련해야, 박정원 두산밥캣 팔까 지킬까
·  한양 증시 상장 다시 두드려, 신재생에너지 포함 신사업 위해 자금 필요
·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신사업 순항하고 카카오게임즈 상장 기대"
·  정영채, NH투자증권 옵티머스펀드 피해 선지급 규모 놓고 고심 거듭
·  삼성전자 스마트폰 배터리 용량 키우기 앞서가, 충전속도 경쟁도 선도
·  신세계그룹 일감 줄어든 신세계건설, 윤명규 신사업으로 독자생존 절실
·  하석주 롯데건설 도시정비 수주 신기록 도전, 대구 부산 수주가 열쇠
·  공정위 하림그룹 SPC그룹 총수 고발할까, 조성욱 '통행세'에 강경대응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