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LG생활건강, 중국 '광군제'에서 고급화장품 중심으로 판매 급증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19-11-12 10:53: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LG생활건강이 중국에서 진행된 ‘2019 광군제’에서 고급화장품 브랜드를 중심으로 높은 성과를 거뒀다.

LG생활건강은 올해 광군제에서 후, 숨, 오휘, 빌리프, VDL 등 5개 고급화장품 브랜드의 매출이 지난해보다 187% 증가하는 성과를 거두며 행사를 마무리했다고 12일 밝혔다.
 
▲  '천기단 화현' 세트.

광군제 행사는 알리바바가 2009년부터 매년 11월11일 개최하는 중국 최대규모의 할인 이벤트로 ‘쌍11’, ‘솔로의 날’ 등으로도 불린다. 

LG생활건강 ‘후’는 광군제 매출이 지난해보다 208% 늘어난 가운데 고급화장품 브랜드 매출순위에서 지난해보다 4단계 상승해 에스티로더, 랑콤, SK-II에 이어 4위에 올라섰다.

후의 인기제품인 ‘천기단 화현’ 세트는 2018년보다 298% 증가한 25만2천 세트를 판매하며 기초 스킨케어 카테고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숨’은 지난해 대비 매출이 120% 가량 신장하며 광군제 1억 위안 매출 브랜드에 처음으로 들어갔다. 인기 제품인 ‘워터풀 세트’는 2018년 판매량보다 190% 늘어난 8만5천 세트가 판매됐다.

오휘는 837%, 빌리프는 78%, VDL은 66% 증가하는 등 고급화장품 브랜드의 매출이 높은 성장을 보였다.

CNP는 주요 제품인 '안티포어 블랙헤드 클리어 키트'가 초대형 핵심 오피니언리더(KOL)인 ‘웨이야’의 성공적 방송 실적에 힘입어 많은 인기를 얻으며 브랜드 매출이 493% 증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