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경북도, 아마존에서 경북의 생산제품 판매할 전문 무역인 양성
고우영 기자  kwyoung@businesspost.co.kr  |  2019-11-11 18:36:4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경북도가 미국 인터넷쇼핑몰인 아마존을 통해 경북에서 생산한 제품을 판매하는 전문 무역인을 키운다.

경북도는 11일 경북도경제진흥원에서 아마존 코리아와 함께 ‘글로벌 셀링사업 콘퍼런스’를 열고 학생과 일반인, 소상공인 등 300여 명에게 판매자 육성 교육과정을 설명했다.
 
▲ 경북도는 11일 경북도경제진흥원에서 아마존 코리아와 함께 ‘글로벌 셀링사업 콘퍼런스’를 열고 학생과 일반인, 소상공인 등 300여 명에게 판매자 육성교육 과정을 설명했다고 이날 밝혔다. <연합뉴스>

이번 행사는 경북 제품의 아마존 판매를 늘릴 수 있도록 아마존 전문 무역인을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북도는 2019년 말까지 아마존의 소개와 입점절차, 제품등록, 물류배송, 광고, 수출통관 등 아마존을 통한 상품판매의 모든 과정을 파악하고 소개하는 ‘전문 무역인’ 육성교육을 하기로 했다.

2020년 1∼6월 판매경진대회인 ‘아마존 밀리언 셀러 챌린지’를 열어 우수한 실적을 올린 판매자에게 50만∼100만 원의 상금을 주기로 했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경북도와 아마존 글로벌 셀링사업으로 국내 우수제품이 세계를 누빌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특히 아마존 원예 부문 10위에 오른 경북 영주의 호미와 같은 지역상품이 새롭게 많이 발굴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우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