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실적발표] 와이지엔터테인먼트, 티플랙스, 인바디, 대봉엘에스
이현주 기자  hyunjulee@businesspost.co.kr  |  2019-11-11 17:45:3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와이지엔터테인먼트가 2019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636억9300만 원, 영업손실 29억8600만 원, 순손실 63억52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2018년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2.3% 줄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적자로 돌아섰다.
 
▲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주주.

티플랙스는 2019년 3분기 개별기준으로 매출 338억4700만 원, 영업이익 15억400만 원, 순이익 8억6500만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 3분기보다 매출은 22.6%, 영업이익은 244.2%, 순이익은 570.5% 늘었다.

인바디는 2019년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276억2900만 원, 영업이익 77억5500만 원, 순이익 49억66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10.4%, 영업이익은 6.7% 늘었지만 순이익은 16.7% 줄었다.

대봉엘에스는 2019년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66억4100만 원, 영업이익 17억1400만 원, 순이익 15억6600만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 3분기보다 매출은 7.61%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14.4%, 순이익은 51.3% 늘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오늘Who] 조기행, 라오스 댐 사고 이겨내고 SK건설 계속 맡을까
·  신한은행 우리은행 '채용비리' 다른 결과, 조용병 이광구 뭐가 달랐나
·  이완구, 총선에서 세종 출마해 한국당 '충청 대망론'에 불 지필까
·  반도그룹 한진칼 우호지분 더 있나, 권홍사 '경영참여' 간단치 않다
·  정유경이 사들인 까사미아, 신세계 지원사격에도 적자탈출 쉽지 않아
·  현대차, 제네시스 GV80 흥행 이어가기 위해 GV70 출시도 서두를까
·  도쿄올림픽으로 LG디스플레이 올레드 수혜, LG전자는 장담 못 해
·  조혁종, 교보자산신탁 이름 바꾸고 리츠와 도시재생으로 확대 분주
·  이동걸, '산업은행의 쌍용차 자금지원' 마힌드라 요청에 고민 깊다
·  해외 가는 LG전자 무선이어폰, 음질 앞세우지만 가격 경쟁력은 부담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