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포스코건설, 광주 풍향구역 재개발사업 8천억 규모 수주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19-11-10 11:27: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포스코건설이 8천억 원 규모의 광주 풍향구역 재개발사업을 수주했다.

포스코건설이 광주광역시 북구 풍향구역 재개발사업 시공사로 9일 최종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 광주광역시 북구 풍향구역 재개발 조감도.

포스코건설은 시공사 선정 투표에 참여한 조합원 958명 가운데 501명(52%)의 표를 받았다.

풍향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광주광역시 북구 풍향동 일대 15만2317㎡(4만6075평)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총공사비는 8477억 원이며 재개발을 통해 지하 6층, 지상 최고 34층, 28개동 3천 가구 규모의 단지, 부대복리시설이 조성된다. 

포스코건설은 풍향구역을 위한 특화설계를 제안했다

포스코건설은 세대당 2.5대의 넉넉한 주차 공간, 포스코강판 기술을 활용한 인테리어 마감재 ‘포스마블’ 등을 제시했다.

프랑스 파리의 랜드마크 ‘라 데팡스’에서 영감을 얻은 ‘글로리 게이트’, 무등산 서석대와 능선을 건축적으로 재해석한 아파트 형태와 배치, 100m 높이의 스카이 브릿지까지 광주의 새로운 100년을 대표할 랜드마크로써의 청사진도 공개했다. 

이외에도 발코니 수입의 조합 귀속, 이주비 지원 등 파격적 금융혜택을 제공해 조합원들의 금전부담을 최소화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풍향구역을 광주 최고의 명품 주거단지로 바꾸고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서 사명감을 더해 지역 내 랜드마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