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세종시장 이춘희,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추진 위해 시민참여 독려
고우영 기자  kwyoung@businesspost.co.kr  |  2019-11-10 08:30: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춘희 세종시장이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사업의 추진을 위해 시민이 참여하는 스마트시티 플랫폼 개발에 힘을 모으고 있다.

이 시장은 스마트시티 플랫폼으로 세종시민들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하게 되면 스마트시티사업의 충실도를 높일 수 있고 정부의 스마트시티 지원정책의 동력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

10일 세종시에 따르면 이 시장은 세종시민의 의견이 즉각 수렴되고 도시 문제의 다양한 대안을 합리적으로 도출할 수 있는 ‘세종형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만들고 있다.

이 시장은 10월27일 세종시청에서 연 ‘스마트시티 팔로인’ 행사에서 “실제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방향으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를 조성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시민주권특별자치시인 세종시의 위상에 걸맞은 혁신적 시민 참여 플랫폼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이 세종형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개발하는 이유는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다.

정부가 스마트시티사업에 지원하는 예산은 한정되어 있는 만큼 스마트시티사업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시미의 참여와 기업의 투자가 필수적이다. 

이 시장은 시민들의 적극적 참여로 활성화한 스마트시티사업 모델을 만들면 기업들은 시민들이 모이는 것을 보고 적극적 투자에 나설 것으로 기대하고 세종시가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사업에 탄력을 붙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세종시의 한 관계자는 “스마트시티사업이 지속가능하려면 정부 지원예산으로는 부족하고 기업의 투자라는 동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시민의 적극적 참여에 따른 스마트시티사업의 활성화가 투자유치의 관건”이라고 말했다. 

세종형 스마트시티 플랫폼은 생활의 불편함과 각종 현안에 관한 의견 등을 가상공간에 수렴하고 동시에 적극적 대안을 제시하는 방식을 도입해 세종시가 직면하는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세종시는 이 플랫폼으로 시민 편의 증진과 도시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세종의 각종 인프라와 주요 정보들을 유기적으로 연계하기로 했다. 정보통신기술과 사물인터넷 등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애플리케이션과 인터넷 등 가상공간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도 세워뒀다.

세종시민은 이 플랫폼을 활용해 교통과 방범, 방재, 에너지, 환경 등 도시 인프라를 편리하게 이용하고 피드백을 세종시에 즉시 전달할 수 있게 된다.

세종시의 다른 관계자는 “그동안 스마트시티는 정보통신기술과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 기술에만 초점이 맞춰진 나머지 스마트시티를 통해 시민들에게 실제로 어떤 혜택을 줄 수 있는 지에 관한 고민들은 깊이 있게 진행되지 못했다”며 “세종형 스마트시티 플랫폼의 아이디어는 세종시민이 스마트시티를 통해 어떤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지에서 시작해 실제 생활에 도움을 받고 피부에 와 닿는 효용을 느끼는 데 초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시티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초기부터 국가 선도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한 사업이다. 

이에 정부는 세종시 외에도 스마트기술을 활용하는 지방자치단체의 사업에 예산 지원을 큰 폭으로 늘려왔다. 

국토부에 따르면 스마트시티사업 예산은 2017년 49억8천만 원에서 2019년 10월 기준 703억6천만 원으로 1300% 이상 늘었다. 정부 지원사업으로 스마트시티사업을 추진하는 지방자치단체가 70여 곳이 넘는다.

문제는 스마트 기술을 활용하기만 하면 정부 예산 지원이 쉽게 이뤄져 부실한 스마트시티 관련 사업들도 우후죽순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국회예산정책처의 한 관계자는 “일부 부실한 지방자치단체의 스마트시티사업도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다는 내용이 담기면 예산지원이 상대적으로 쉽게 이뤄지고 있다”며 “이런 사업이 제대로 추진될 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지방자치단체들이 추진하는 스마트시티도 10여 년 전 정부에서 추진했던 U시티(유비쿼터스 시스템 기반 도시)처럼 시민들의 관심을 잠시 모은 뒤 자연스레 폐기되는 정책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U시티는 첨단 기술로 도시의 인프라를 세운다는 점에서 스마트시티와 유사한 사업이다.

이 시장이 세종형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통해 세종시민의 높은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 낸다면 일각에서 제기하는 스마트시티사업 전망의 불확실성 우려도 말끔히 지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의 한 관계자는 “지속가능한 스마트도시의 조성과 운영의 성공요인은 도시의 주인인 시민들의 적극적 참여”라며 “스마트시티 플랫폼의 정착을 통해 정책을 지속할 수 있는 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우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