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실적발표] 신세계푸드, 엔에스쇼핑, 제이콘텐트리, 두올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19-11-08 17:56: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신세계푸드가 2019년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3373억7200만 원, 영업이익 62억4900만 원, 순이익 45억9천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0.1%, 영업이익은 11.4%, 순이익은 60.1% 각각 증가했다.
 
▲ 김운아 신세계푸드 제조서비스부문 대표이사.

엔에스쇼핑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240억4900만 원, 영업이익 107억9900만 원, 순이익 55억34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 3분기보다 매출은 5.7% 늘었고 영업이익은 35.9%, 순이익은 48.38% 각각 줄었다.

제이콘텐트리는 2019년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430억4800만 원, 영업이익 152억6900만 원, 순이익 71억86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8.9%, 영업이익은 16.29%, 순이익은 43.35% 각각 감소했다.

두올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106억8200만 원, 영업이익 60억29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9년 3분기보다 매출은 0.3% 늘었고 영업이익은 23% 줄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신세계푸드, 노브랜드버거와 스무디킹 앞세워 외식사업 부진탈출 시동
·  대한항공, 항공화물 물동량 늘어 하반기부터 실적반등 가능
·  삼양식품, 불닭볶음면 등 라면 수출호조로 작년 실적 신기록 낸 듯
·  CJ제일제당, 슈완스 인수효과로 올해 가공식품 해외사업 성장 본격화
·  오리온, 중국과 베트남에서 신제품 출시로 매출 가파른 증가 예상
·  현대모비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전동화부문 하반기 실적개선”
·  한샘 목표주가 상향, "부동산규제로 기존 주택 리모델링 수요 늘어"
·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  파생결합펀드 수습국면 우리은행, 라임자산운용 또 휘말려 대응 부심
·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은퇴해도 새사업 '원격진료'는 쥔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