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이해찬 “한국당과 미래당의 보수통합 논의는 자가당착에 빠져있어”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  2019-11-08 11:31: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의 보수통합 논의를 비판했다.

이 대표는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이제 선거가 정말 얼마 남지 않아 다른 당에서도 여러 가지 현상이 생긴다”며 “보수통합을 이야기하는데 논의를 보면 논리가 자가당착(언행이 모순됨)에 빠져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승리를 위해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선거는 상대적인 것이기 때문에 우리만 잘 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고 최선을 다하지만 상대보다 더 잘해야 한다”며 “잘 지켜보면서 우리 나름대로 책임있는 정당으로서 모습을 잘 보여 나가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총선은 한국 현대사의 명운을 가르는 중요한 선거”라며 “선거가 가까워질수록 예민해지고 긴장될텐데 이럴 때일수록 냉정하고 차분하게 잘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로 임기 반환점을 도는 것을 놓고 이 대표는 “그동안 나라다운 나라, 다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드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 평화의 한반도를 국정목표로 삼고 달려 왔다”고 말했다.

8일 경기도와 예산정책협의회를 끝으로 올해 하반기 광역자치단체와 예산정책협의를 마무리 짓게 된 것과 관련해서 이 대표는 “예산결산위원회에서 각 시도가 요청한 사항이 잘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