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롯데하이마트 목표주가 낮아져, "수익성 회복 당분간 어려워"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19-11-08 08:02: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롯데하이마트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수익성이 낮은 수준에서 당분간 회복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내년부터 강도 높은 점포 구조조정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됐다.
 
▲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사장.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8일 롯데하이마트 목표주가를 5만6천 원에서 4만4천 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됐다.

전날 롯데하이마트 주가는 3만2950에 거래를 마쳤다.

유 연구원은 “3분기에 롯데하이마트의 온라인 매출은 30% 늘었지만 온라인채널의 매출총이익률이 10% 중반대로 오프라인채널(20%대 중후반)보다 낮아 전반적으로 수익성이 떨어졌다”며 “수익성이 낮은 온라인채널의 매출비중 증가와 TV 등 대형가전 수요가 구조적으로 감소하는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당분간 매출총이익률이 개선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롯데하이마트는 3분기에 매출 9836억 원, 영업이익 334억 원을 냈다. 1년 전보다 매출은 12%, 영업이익은 48% 줄었다.

롯데하이마트는 2020년에 강도 높은 점포 구조조정을 해 창사 이후 처음으로 점포 수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새로 출점하는 점포 수보다 폐점하는 점포 수가 더 많아지는 것이다.

유 연구원은 “경기 부진과 대형가전 소비가 줄어드는 흐름을 감안하면 2020년에도 큰 폭의 이익 개선을 기대하긴 어렵다”며 “다만 올해 여름이 덥지 않아 에어컨 등 주력품목의 판매가 부진했고 주52시간제 도입에 따른 인건비 등 비용이 컸다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 영업이익은 올해보단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롯데하이마트는 올해 매출 4조670억 원, 영업이익 115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1.1%, 영업이익은 38.2%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