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오늘Who] 인수합병 숨가빴던 이재현, CJ 연말인사는 '내실경영'인가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19-11-07 17:24:4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올해 정기 임원인사에서 수익성 확보에 초점을 둔 조직 효율화 및 인사 배치를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2016년부터 연이은 인수합병과 사업재편 등으로 숨가쁜 시간을 보내는 과정에서 그룹 재무 건전성 불안이 불거진 데다 최근 국내외 경기가 악화되고 있는 만큼 내실을 다지기 위해서다.
 
이재현 CJ그룹 회장.

7일 업계에 따르면 CJ는 11월 중순에 정기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을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한달 가량 미뤄진 것인데 이 회장이 조직개편 방향과 인사폭을 두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은 CJ그룹의 식품, 바이오, 미디어, 물류 4대사업군을 중심으로 외형을 확장하는데 공을 들여왔지만 이 과정에서 그룹의 재무 건전성이 크게 악화됐다.

이에 올해 대규모 투자계획을 철회하는 등 재무관리작업에 공을 들였지만 CJ제일제당 등 주요 계열사들의 실적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자 수익성 개선을 통한 사업 안정화를 그룹 최대 과제로 내걸었다.

이 회장이 2016년 경영에 복귀한 뒤 CJ그룹의 인수합병과 사업재편을 추진하면서 바쁜 시기를 보낸 만큼 이를 안정화하는 작업을 진행해 내실을 다지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올해 정기 인사 및 조직개편이 CJ그룹의 ‘내실경영’을 위한 밑그림을 그리는 첫 단추가 되는 셈이다.

그동안 인수합병 등을 통한 사업확장에 초점이 맞춰졌던 조직구조도 이번 조직개편에서 효율화를 핵심 키워드로 하는 구조로 바뀔 가능성이 높다.

최근 이마트와 BGF그룹 등 유통업계에서 실적부진과 세대교체 등을 이유로 인사폭을 키우고 있는 만큼 CJ그룹 역시 대표이사를 비롯해 부사장, 전무, 상무 등 임원진의 승진 및 인사교체폭이 클 수도 있다.

CJ그룹의 주요 계열사 대표이사 가운데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 사장을 제외하면 대부분 임기가 1~2년씩 남아있지만 재무구조 개선 및 수익성 강화에 초점을 맞춰 재배치를 하려는 것으로 파악된다. 

CJ제일제당의 ‘비상경영’ 선포와 이 회장 아들인 이선호 전 CJ제일제당 부장의 마약 혐의, CJENM의 오디션 투표조작 논란 등으로 그룹 안팎이 어수선한 만큼 조직개편 및 인사를 통해 분위기 쇄신을 꾀할 것으로 보인다. 

기업분할 및 사업재편 등으로 각 계열사들의 주요 사업이 자리잡은 만큼 일부 임원들은 자리를 옮길 가능성도 있다.

CJE&M과 CJ오쇼핑의 합병과 CJ올리브네트웍스의 기업분할, 미국 슈완스 인수 등 그룹 차원의 굵직한 작업들이 이뤄진 만큼 이 회장의 신임을 받고 있는 인물들이 자리를 옮겨 새로운 역할을 맡을 수 있다.

위기관리에 강하다는 평가를 받는 삼성 출신인 박근희 CJ 대표이사 부회장을 비롯해 김천수 CJ라이브시티 대표, 이경배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 한광섭 CJ 부사장 등 등 외부인사들을 요직에 앉혔던 기조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