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전자, 글로벌 스마트워치 3분기 점유율 13.4%로 2위 굳혀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1-07 16:03:2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가 글로벌 스마트워치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면서 애플의 뒤를 잇는 2위 사업자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7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분기 190만 대의 스마트워치를 출하해 글로벌시장 점유율 13.4%로 2위를 차지했다.
 
▲ 삼성전자의 갤럭시워치 액티브2 LTE모델(왼쪽)과 언더아머 에디션. <삼성전자>

스티븐 월쳐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선임연구원은 “삼성은 세계 2위 스마트워치 제조사로 확고히 자리잡고 있다”며 “갤럭시워치 액티브2 등 최신 모델로 4분기 스마트워치시장에서 존재감을 높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3분기 글로벌 스마트워치시장 점유율 1위는 680만 대(47.9%)를 출하한 애플이었다. 핏빗은 160만 대(11.3%)로 3위에 올랐다.

2018년 3분기보다 애플은 2.9%포인트, 삼성전자는 2.4%포인트 점유율을 높였다. 반면 핏빗은 점유율이 3.7%포인트 하락했다.

3개 기업 중 출하량 증가율은 삼성전자가 가장 높았다. 삼성전자는 전년 대비 출하량이 73% 증가해 애플(51%)과 핏빗(7%)을 앞섰다.

글로벌 스마트워치시장 전체 출하량은 2018년 3분기 1천만 대에서 2019년 3분기 1420만 대로 42% 늘어났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최근 구글의 핏빗 인수에 주목했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구글이 핏빗으로 무엇을 할지, 핏빗의 하드웨어·운영체제·건강관리와 운동서비스를 확대할지 축소할지가 모두의 관심사”라고 보고서에 적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