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기업정책
국제유가 사흘째 올라, 원유 과잉공급 우려 누그러져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19-10-25 09:19:0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국제유가가 오름세를 사흘째 이어갔다. 

원유 과잉공급을 향한 시장의 우려가 계속해서 누그러지면서 유가 상승에 영향을 줬다. 
 
▲ 24일 국제유가는 3일 연속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24일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5%(0.26달러) 오른 56.2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에서 12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미국 동부시각 기준 오후 6시39분 전날보다 배럴당 0.27%(0.50달러) 상승한 61.6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원유 재고가 감소한 데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추가 감산 가능성까지 겹치면서 원유 공급이 감소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원유 과잉공급을 향한 우려 완화를 유가 상승의 요인으로 꼽았다. 

로이터는 OPEC이 2020년 원유 수요가 감소할 것을 우려해 12월 회의에서 대규모 추가 감산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다만 세계경제 성장둔화 우려가 번지면서 유가 상승폭은 제한된 것으로 분석됐다. 

김 연구원은 “미국의 내구재 주문 부진과 유럽에서 제조업 체감지표 부진으로 유가 상승폭이 제한됐다”고 설명했다.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9월 미국 내구재 수주는 전달보다 1.1% 감소하면서 3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독일의 10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1.9로 9월보다는 소폭 올랐으나 여전히 부진한 수준을 이어갔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웹젠 '뮤' 기반 게임의 국내 흥행과 해외 아쉬움, 김태영 R2M 대안으로
·  삼성전자 갤럭시S21FE 출시로 가닥, 시점은 폴더블폰 인기에 안갯속
·  에스와이 건축자재 화재안전기준 강화는 기회, 전평열 흑자전환 바라봐
·  롯데그룹 CEO 영입 드물어, 신동빈 임원인사로 보수적 순혈주의 깨나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중국 메모리반도체 물량공세 대응 시급하다
·  하나캐피탈 실적 증가세 안정적, 윤규선 동남아 세 번째 거점 찾기 재개
·  대한조선 도크 열세 이겨내, 정대성 기술로 수주 다변화와 고부가 이뤄
·  롯데글로벌로지스 다음 기업공개 주자 되나, 롯데렌탈 주가부진은 부담
·  티맵모빌리티 수익모델 확대에 고전, 이종호 플랫폼 압박 피할 길 찾아
·  나인원한남 성공 대신F&I 디벨로퍼 안착하나, 이어룡 부동산금융 의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