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인천시, 지역화폐 ‘인천이음’ 캐시백 3%로 줄이고 사용액 30만 원 제한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19-10-21 16:59: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인천시가 지역화폐 ‘인천이(e)음’의 캐시백을 당초 6~10% 수준에서 3%로 고정해 제공하기로 했다.

캐시백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금액도 30만 원으로 줄였다.
 
▲ 박남춘 인천시장.

캐시백에 따른 예산 부담을 해소하고 자치구마다 다른 캐시백 혜택이 불공평하다는 논란을 가라앉히려는 조치로 보인다.

인천시청은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22일부터 시와 자치구에서 3% 캐시백을 통일해 적용한다”고 밝혔다.

11월부터는 캐시백을 받을 수 있는 금액도 매달 30만 원으로 제한된다. 

인천시는 당초 캐시백에 제한을 두지 않다가 8월부터 캐시백 대상 금액을 매달 100만 원으로 줄였는데 여기서 더 축소되는 것이다. 

예산부담을 우려한 것으로 파악된다.

13일 기준 인천이음 가입자는 89만 명, 발행 규모는 1조1천억 원에 이른다.

인천시에 따르면 지금까지 캐시백에 투입된 예산은 728억 원으로 집계된다.

자치구마다 캐시백 헤택이 다른 점도 문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는 5월부터 인천이음 사용자에게 기본 캐시백 6%를 제공해 왔다. 여기에 자치구에서 자체적으로 예산을 부담해 추가 캐시백을 지원했다. 그 결과 시민들은 자치구마다 6~10% 수준 캐시백을 지원받았다.

인천시 관계자는 “캐시백 혜택을 줄이더라도 인천이음정책을 이어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캐시백 3% 혜택은 이후에도 지속할 수 있도록 예산 확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줄어드는 캐시백 혜택을 대체하기 위해 ‘혜택플러스 가맹점’을 2020년까지 기존 1200개에서 6만 개로 확대하기로 했다.

혜택플러스 가맹점은 인천이음으로 결제하는 소비자에게 3~7%가량 추가 할인을 제공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도시정비 수주경쟁 치열, 대형건설사와 맞붙는 중견건설사 고민 깊어
·  쌍용차 '올 뉴 렉스턴' 디자인 확 바꿔, 대형SUV 옛 영광 되찾기 절실
·  메디톡스 중국 가는 길 험난하다, 허가심사 진전 없고 악재만 계속
·  YG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가능, "블랙핑크 음반 판매가 실적 이끌어"
·  신라젠 면역항암제 가치 회복에 중점, 주상은 주식거래 재개 안간힘
·  두산솔루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전지박부문 성장성 확고해”
·  [오늘Who] LG화학 배터리 아직 불안하다, 김종현 신설법인 계속 맡나
·  세계는 벌써 6G 선점경쟁 치열,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선봉 맡아
·  삼성 사내벤처로 출발한 링크플로우, 김용국 롯데 KT 지원받아 성공
·  두산퓨얼셀, 수소발전 의무화제 도입에 수소연료전지사업 수혜 커져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