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기업정책
제조업체 4분기 경기전망지수 낮아져, 두 분기째 하락세 보여
이현주 기자  hyunjulee@businesspost.co.kr  |  2019-10-20 14:08: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4분기 제조업 경기가 더욱 침체될 것으로 전망됐다.

20일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제조업체 1051곳을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4분기 시황 전망은 87, 매출 전망은 88로 집계됐다. 
 
▲ 산업연구원 로고.

경기실사지수란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를 보여주는 지표로 100 미만이면 경기를 비관하는 기업이 좋게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뜻이다.

시황 전망은 3분기(90)보다 3포인트, 매출 전망은 3분기(96)와 비교해 8포인트 각각 떨어졌다. 시황 전망과 매출 전망 모두 2분기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내수(88)와 수출(96), 설비투자(94)와 고용(94) 역시 3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으로 하락했다. 

업종별로 매출 전망을 살펴보면 무선통신기기(102), 바이오 및 헬스(105)를 제외한 업종들은 모두 100을 밑돌았다. 

정보통신기술(ICT)부문에서는 가전(78), 소재부문에서는 섬유(86), 기계부문에서는 일반기계(83) 등의 부진이 특히 심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100)만 직전 분기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중소기업(87)의 부진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메드팩토, 자체개발 항암제의 병용임상 결과로 신약가치 재평가 가능
·  '묻지마 지원' 없다던 이동걸, 왜 두산중공업에 1조 수혈 결정했나
·  메르스 때 안 보이던 대기업 총수들,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서 존재감
·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삼성전자 실적발표 살피며 1800선 탈환 시도
·  현대차 코로나19에 수출 비상, 울산공장 주말특근도 최소화할 정도
·  [인터뷰] 채이배 "한진칼 분쟁은 소액주주가 경영권 바꿀 수 있는 기회"
·  SK케미칼 목표주가 높아져, “백신사업 가치 재평가 일어날 시점”
·  박대우, GC녹십자랩셀 면역세포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시간과 싸움
·  삼성SDI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배터리와 전자재료 매출 급감"
·  플라이강원 에어로케이 날개 접히나, 코로나19 정부지원 못 받아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