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건설, 원자력안전위 등과 한빛원전 부실시공대책 협의체 구성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19-10-20 13:37:4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건설이 한빛원전 3·4호기의 부실시공과 관련해 원자력안전위원회 등과 협의체를 구성한다. 

20일 정관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과 ‘한빛원전 3·4호기 격납건물 공극(구멍) 현안 관련 협의체’ 구성에 합의했다. 
 
▲ 탈핵시민행동이 8월22일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 앞에서 한빛 원전 3,4호기에서 발견된 구멍과 관련해 시공사인 현대건설 책임자를 처벌하라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협의체는 한빛원전 3·4호기 사업자 한국수력원자력, 시공자 현대건설, 설계사 한국전력기술과 원안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한국콘크리트학회 관계자 등 7명으로 구성된다. 

협의체는 원자력안전위가 조사하고 있는 한빛원전 3·4호기 부실시공의 근본적 원인을 파악하고 대책 등을 마련할 계획을 세웠다. 현대건설을 비롯한 참여기관들의 책임과 비용 분담방안도 심층적으로 논의한다. 

협의체는 10월 안에 한빛원전 격납건물의 공극(구멍) 조사를 마친 뒤 국회에서 1차 회의를 열기로 했다.  

한빛원전 3·4호기는 격납건물에서 245개의 공극이 발견되고 내부철판에 부식이 생겨 현대건설이 부실시공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받았다. 

이원우 현대건설 부사장은 9월26일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만나 한빛원전 3·4호기의 점검 및 보수비용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관련 보수에 필요한 비용은 500억~600억 원 규모로 현대건설의 하자보수기간이 끝나 애초 한수원이 모든 비용을 부담해야 했다. 

이 부사장은 당시 “법적 책임을 떠나 현대건설의 비용부담으로 한빛원전 3·4호기 공극과 부식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며 “현재 한수원 등과 함께 공극 발생원인, 보수 방법 등에 관한 기술적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