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경남도, 금고 은행으로 NH농협은행 BNK경남은행 선정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19-10-16 16:51: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경상남도가 NH농협은행과 BNK경남은행을 경남도 금고 은행으로 선정했다.

금고는 현금 출납, 세입·세출 관리 등을 수행하기 위해 지정한 은행을 이른다. 
 
▲ 김경수 경남도지사.

경남도청은 8일 열린 금고지정심의위원회를 통해 농협은행과 경남은행을 각각 제1금고와 제2금고로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제1금고는 일반회계와 기금 6종을, 제2금고는 특별회계와 기금 2종을 담당한다.

농협은행과 경남은행은 11월2일까지 경남도와 금고 약정을 체결한다. 이후 2020년 1월1일부터 2022년 12월31일까지 3년 동안 도 금고를 맡는다.

농협은행과 경남은행은 2016년에도 각각 제1금고와 제2금고로 선정된 뒤 금고 업무를 수행해 왔다. 기존 금고 약정기간은 2019년 말 끝난다.

경남도 관계자는 “금융기관의 대내외적 신용도 및 재무구조 안정성, 도에 관한 대출 및 예금금리, 주민 이용 편의성, 금고 업무 관리능력, 지역사회 기여 및 협력사업 등 5항목을 평가해 금고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오늘Who] 이대훈, NH농협은행 대기업대출 연체율 증가에 선제대응
·  NH농협은행, 설연휴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이동점포 운영
·  NH농협은행 테니스 유망주 백다연 후원, 이대훈 "성장 지원"
·  NH농협은행, 설연휴 귀중품 보관 무료서비스 제공
·  이대훈, 전국 NH농협은행 2월 초까지 돌며 현장 소통경영
·  이승건, 토스뱅크 다양한 주주회사 지원받아 인력도 색다르게 꾸리나
·  케이뱅크 신용대출 완전중단, 심성훈 자본위기 심화에 갈수록 초조
·  [Who Is ?] 이대훈 NH농협은행장
·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  파생결합펀드 수습국면 우리은행, 라임자산운용 또 휘말려 대응 부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