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정의선, 현대차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기업' 도약 의지 다져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19-10-15 16:29:4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15일 오후 경기 화성 현대기아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현대차그룹 미래차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미래차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미래 모빌리티 협업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비전을 내놨다.

모빌리티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과 함께 미래차시대를 준비하겠다는 것으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기업’으로 나아가겠다는 각오를 확고히 다졌다.

현대차그룹은 15일 경기 화성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미래 모빌리티 협업 생태계 전략의 하나로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의 개발자 포털인 ‘현대디벨로퍼스’ 출범을 공식화했다.

수백만 대의 커넥티드카와 정비망을 통해 수집한 차량 제원과 상태, 운행 관련 데이터를 외부에 개방하고 스타트업들이 이를 활용해 미래 모빌리티시대에 맞춘 신규 비즈니스환경을 만들기 위한 차원이라고 현대차그룹은 전했다.

현대차는 모빌리티 관련 대표 스타트업 4곳(팀와이퍼, 마카롱팩토리, 오윈, 미스터픽)과 관련 양해각서도 체결했다.

기아자동차와 제네시스도 미래 모빌리티서비스시장을 확대하는 차원에서 현대차와 비슷한 형태로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을 향후 공개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카 라이프’와 연계한 다양하면서도 창의적 앱(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함으로써 고객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은 물론 국내 소프트웨어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현대디벨로퍼스 출범식에서 “가까운 미래에 고객들은 도로 위 자동차를 넘어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로봇 등 다양한 운송수단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에 출범하는 오픈 플랫폼 포털을 통해 스타트업 등 다양한 시장 참여자들과 상생하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제조기업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할 것이며 우리는 이를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기업’으로 부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국내 버스 제조기업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겠다고도 밝혔다.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활용해 국내 중소·중견 버스 제조기업들이 자체적으로 수소전기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우진산전과 자일대우상용차, 에디슨모터스와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 양해각서를 체결하며 정부의 수소경제 추진정책에 기여하고 미세먼지 없는 대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남양연구소에서 수출형 수소트럭과 수소청소트럭, 포터 전기차 등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은 자율주행차와 관련해 2021년에는 고속도로 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3 수준의 차량을 출시하고 2024년에는 시내 도로주행이 가능한 레벨4 수준의 차량을 운송사업자부터 단계적으로 공급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이를 위해 미국 자율주행 전문기업 앱티브와 국내에 연구소를 설립해 자율주행차 기술 인력도 육성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미래 모빌리티 기술과 전략 투자에 2025년까지 모두 41조 원이 투입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차 미국판매 100만 대 달성 열쇠는 SUV 라인업과 픽업트럭 출시
·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점 계속 미뤄져 현대차 기업가치 부담 커져
·  현대차그룹, 설 맞아 협력기업 대상으로 납품대금 1조 조기지급
·  현대차 기아차, 설 맞아 전국 서비스 주요거점에서 무상점검서비스
·  현대차 북미권역본부장 "2025년 미국에서 100만 대 판매목표"
·  현대차 기아차, GV80 필두로 올해도 신차 쏟아내 안방 지배력 높인다
·  [Who Is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  [오늘Who] 박정호, CES에서 SK텔레콤 모빌리티 협력사 확보 분주
·  [Who Is ?]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공동대표이사
·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