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비트코인 980만 원대 공방, 가상화폐 '하락' 테마기업 주가 '혼조'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19-10-14 18:51: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14일 오후 6시37분 기준으로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 98종 가운데 67종의 시세가 24시간 전보다 떨어졌다. 24종의 시세는 올랐고 8종의 시세는 24시간 전과 같았다. <빗썸>
가상화폐 시세가 대체로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14일 오후 6시37분 기준으로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서 거래되는 가상화폐 98종 가운데 67종의 시세가 24시간 전보다 떨어졌다. 23종의 시세는 올랐고 8종의 시세는 24시간 전과 같았다. 

비트코인은 1BTC(비트코인 단위)당 983만9천 원에 거래돼 24시간 전보다 0.47% 하락했다.

비트코인캐시는 24시간 전보다 1BCH(비트코인캐시 단위)당 0.15% 내린 26만7700원에, 비트코인에스브이는 24시간 전보다 1BSV(비트코인에스브이 단위)당 4.05% 떨어진 10만2천 원에 각각 거래됐다.

주요 가상화폐의 하락폭을 살펴보면 모네로(-1.64%), 넴(-1.28%), 제트캐시(-1.14%), 비체인(-0.93%), 오미세고(-2.22%), 비트코인다이아몬드(-0.33%), 쎄타토큰(-3.11%) 등이다. 

반면 이더리움은 24시간 전보다 1ETH(이더리움 단위)당 0.6% 오른 21만7천 원에, 리플은 24시간 전보다 1XRP(리플 단위)당 4.24% 상승한 344원에 각각 거래됐다.

라이트코인 1.2%, 이오스 1.47%, 스텔라루멘 1.36%, 트론 2.11%, 에이다 0.34%, 체인링크 1.57%, 대시 0.06% 등의 시세도 24시간 전보다 올랐다. 

비트토렌트, 스테이터스네트워크토큰 등의 시세는 24시간 전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가상화폐 테마기업 주가는 등락이 엇갈렸다. 

카카오 주가는 14일 직전 거래일보다 0.37% 하락한 13만4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카카오는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 지분을 23% 정도 쥐고 있다.

비덴트 주가는 1.95% 내린 8530원에, 옴니텔 주가는 2.24% 떨어진 1530원에 장을 마감했다. 비덴트와 옴니텔은 빗썸의 운영사인 비티씨코리아닷컴의 주주회사다. 

우리기술투자 주가는 1.45% 낮아진 271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우리기술투자는 두나무 지분 7.13%를 보유하고 있다.

반면 한일진공 주가는 0.55% 상승한 946원에 거래를 끝냈다. 한일진공은 가상화폐거래소 케이씨엑스(KCX)의 주주회사다.

SCI평가정보 주가는 0.93% 오른 2265원에 장을 마쳤다. SCI평가정보는 가상화폐거래소 에스코인을 운영하고 있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주가는 직전 거래일과 같은 1775원으로 장을 끝냈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는 두나무 지분 6.75%를 들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가상화폐 대체로 약보합세, 비트코인 오르고 이더리움 리플은 떨어져
·  비트코인 1160만 원대 공방, 가상화폐 시세와 테마기업 주가 하락
·  민주당 경기도 고양정에 이용우 공천, 전략공천 5곳 후보 확정
·  카카오, 이사회에서 사내이사 김범수 여민수 조수용 연임 의결
·  비트코인 1160만 원대로 밀려, 가상화폐 시세 대체로 하락세
·  비트코인 1170만 원대로 올라, 가상화폐 시세 대체로 상승세
·  비트코인 1150만 원대 지켜, 가상화폐 시세는 대체로 하락세
·  [오늘Who] 박윤식, 한화손해보험 '장수CEO' 잇기에 실적악화 뼈아파
·  [Who Is ?] 박윤식 한화손해보험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김대철, HDC에서 아시아나항공 옮겨 경영정상화 맡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